북한의 핵무기 계획에 관한 제 4 6자 회담이 다음 주에 재개될 예정인 가운데 남한과 북한은 상호 교류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남한과 북한 관리들이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최첨단 기술인 광통신 회선연결을 자축하고 있는 한편으로 남한의 현대 그룹은 새로운 북한 관광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남북한은 18일 휴전선을 통과하는 광통신망 개통 기념식을  가졌습니다. 이 광통신망은 이산가족들의 화상 상봉을 시작하기 위한 계획의 일환입니다.

 

남한 통일부의 이산가족 담당 부처 관리인 박승림씨는 광통신망 개통이  점증하고 있는 이산가족 상봉 추진 의지를 보여주는 첫 단계 조치라고 말합니다.

한국 적십자 위원회 관리들은 최초의 원격 화상 상봉에 약 20명의 가족들이 참가할 것이며 앞으로 화상 상봉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지난 1950년에 남한을 침공했습니다. 휴전 협정 조인으로 한반도가 분단된 1953년 이래로 수 많은 가족들이 남과 북에서 서로 생이별을 한 채 헤어져 살아왔습니다.

많은 이산가족들이 고령의 나이로 접어들면서 남한 정부는 상봉 횟수를 늘려야 한다는 압박을 받아왔습니다.

 

남한과 북한은 또한 다음 달에 북한의 금강산에 이산가족 상설  장소 착공을 시작할 계획입니다. 이곳에서 오는 8 26일에 약 200명의 이산가족들이 직접 대면 상봉을 하게 됩니다.

 

한편, 남한인들의 금강산 관광을 주도하고 있는 현대 그룹은 이번 주  두가지  새로운 북한 관광계획을 발표했습니다. 현대그룹의 현정은   회장은 남한인들이 현재 남한이 산업 단지를 운영하고 있는 개성의 유적지와 박연폭포 그리고 백두산도 관광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현대기업측이 개성과 백두산 관광을 위해서 북한에 얼마 만큼의 대가를 지불하는지에 관해서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앞서 성사됐던30년간의 금강산 관광 계약은 약 10억 달러에 달했습니다.

 

북한이 자체 핵무기 계획을 종식시키기 위한 6자 회담에 복귀하겠다고 결정한데 이어서 최근 남한과 북한 간의 교류 협력이 봇물을 이루고 있습니다. 북한은 앞서 이 달에 남한이 북한의 연료난을 완화시키기 위해서 전력을 지원해 주겠다고 제안한 직후에 13개월 간의 회담 불참을 끝내기로 결정했습니다.

 

(영문)

NTRO: With talks on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programs set to resume next week, the two Koreas are expanding contacts with each other. VOA correspondent Kurt Achin reports from Seoul that North and South Korean officials celebrated a high-tech connection between separated families, while one of South Korea's biggest corporations made plans for increased tourism to the North.

 

TEXT: North and South Korea held a ceremony Monday to mark the laying of a fiber-optic cable across their border. The cable is part of a plan to set up video conferences for families separated by the North-South divide. Park Seung-lim, with the Department of Separated Families at South Korea's Unification Ministry, says the cable is a first step in a growing initiative.

 

/// PARK ACT IN KOREAN-ESTABLISH & FADE ///

Ms. Park says there are no apparent technical problems with the system, and the video reunions will start as a pilot program next month. Korean Red Cross officials estimate the first online reunions will involve about 20 families, then expand over time. North Korea invaded South Korea in 1950. Thousands of families remain separated by the heavily armed border, which bisected the peninsula after the signing of a 1953 armistice. Pressure is increasing on South Korea to increase the number of reunions, as many separated family members are in their final years of life.

 

North and South Korea plan to break ground on a permanent reunion center in North Korea's Mount Kumgang resort next month. Face-to-face reunions are scheduled for about 200 separated family members on August 26th.

 

South Korean tourism to Mount Kumgang is sponsored by the South's Hyundai Corporation, which announced two new tourism ventures with the North this week. Starting next month, Hyundai Chairwoman Hyun Chong-eun says South Koreans will be able to visit North Korea's Mount Baekdu as well as a waterfall area near Kaesong, where South Korea maintains an industrial park.

 

/// HYUN ACT IN KOREAN-ESTABLISH & FADE ///

Ms. Hyun says the permission to run the new tours came directly from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Il, with whom she met in Pyongyang this weekend. There has been no word so far about how much Hyundai will pay North Korea for the access. It has a 30-year deal worth nearly a billion dollars for access to the Mount Kumgang site.

 

North-South initiatives have flourished following Pyongyang's decision to resume talks aimed at ending its nuclear weapons programs. Pyongyang decided to end its 13-month boycott of the talks earlier this month, shortly after South Korea offered to ease the North's energy shortage by supplying electricity. On Monday, North Korea's Central News Agency said in order to make progress in the talks, North Korea and the U.S. must build a "relationship of trust and will for mutual respect and coexistence." The discussions are set to resume in Beijing next week. (SIGN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