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만 명의 필리핀인들은 16 수도 마닐라에서, 부정 선거 혐의로 사임 압력을 받고 있는 글로리아 아로요 대통령에 대한 지지 데모를 벌였습니다.

 

경찰은 시위 주관자들이 목표로 삼았던 20 명에 훨씬 못미치는 5 명이 모였다고 추산했습니다. 리토 아티엔자 마닐라 시장은 이번 시위는 국가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기도 모임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아로요 대통령의 사임을 촉구하기 위해 지난 13 마닐라 금융가에서 열린 시위에는 4 명이 참가했습니다.

 

아로요 대통령은 코라존 아키노와 피델 라모스 대통령을 포함한 많은 사람들의 사임 촉구를 거부하고 있습니다.

 

(영문)

Thousands of people rallied today (Saturday) in the Philippine capital of Manila to show support for President Gloria Arroyo, who is being pressured to resign over allegations of election rigging.

Police estimated the crowd at 50-thousand people, well short of the organizers' goal of 200-thousand. Manila Mayor Lito Atienza called the rally a prayer gathering to solve a national problem.

A similar rally calling for Mrs. Arroyo's resignation was held on Wednesday, with about 40-thousand people gathering in Manila's financial district.

An anti-Arroyo demonstration turned violent Friday when about 300 people stormed the Agriculture Ministry and put up banners calling for the president's resignation.

Mrs. Arroyo has rejected a chorus of calls for her to resign, including pleas from former Presidents Corazon Aquino and Fidel Ram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