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왕복선 디스커버리호의 발사 시기가 불확실해졌습니다. 미 항공우주국 , 나사는 당초 13일로 예정이던 디스커버리호 발사를 취소시킨 연료 감응장치의 문제를 지금 당장 해결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왕복선 계획의 웨인 헤일 매니저는 문제를 수정한 이후에도 최소한 4일 이내에는 왕복선을 발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새로운 안전규정은 왕복선을 낮 시간에 발사하도록 요구하고 있습니다. 

헤일씨는 나사가 7월 발사 계획을 8월 초로 연기할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나사는 또 문제가 지속되면 발사가 9월로 연기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디스커버리 호 비행은 2003년에 콜럼비아호 참사가 발생한 이후 첫 왕복선 발사가 될 것입니다.

(영문)

The U.S. space agency says it is not certain when it will launch the space shuttle Discovery. NASA officials said Friday that they are no closer to solving a fuel sensor problem that canceled Wednesday's planned lift off. Deputy Shuttle Program Manager Wayne Hale said NASA will not schedule a new launch until at least four days after the problem is fixed.

New safety rules require that shuttle launches take place during daylight. NASA also must factor in the mission's planned rendezvous with the International Space Station. Mr. Hale said NASA may extend its July launch window a few days into August.

If the problem persists, the agency would be forced to launch the shuttle in September. The Discovery mission will be the first shuttle flight since the Columbia disaster in 2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