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항공우주국, 나사는 이달 중 우주왕복선 디스커버리 호를 발사할 예정입니다. 디스커버리호는 2003년 컬럼비아호 참사로 7명의 우주비행사들이 목숨을 잃은 이래 처음 발사가 재개되는 왕복선입니다.

이와 관련해 미 의회 의원들과 과학자들 사이에서는 현재 미국 우주항공 계획의 미래에 대한 논란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부쉬 미국 대통령은 지난해 미국이 2020년까지 달에 복귀하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미국은 이후 달을 거점으로 로봇과 유인 로켓을 통해 언젠가는 나머지 태양계에 대한 탐사에 나설 것입니다. 하지만 이 계획의 장기적인 일정표가 논란의 빌미가 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 소재한 조지워싱턴대학교 우주정책연구원 존 로그스돈 원장은  "미국의 정치 지도자들은 미국이 진정 선도적인 우주국가가 되는 것을 바라는지, 또 인간을 우주에 보내는 것에 얼마나 진지한지를 보여줘야 할 것입니다. 만일 이 두 가지 질문에 대한 답이 "예스"라면 이 계획은 미래의 가장 좋은 대안이 될 것입니다."

부시 대통령이 제안한 "우주탐사를 위한 비전" 계획은 앞으로 5년 간 10억달러를 추가로 우주항공국에 약속하면서 아울러 우주항공국이 달과 화성 계획에 110억달러를 재할당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이는 가령 허블 우주망원경 보수처럼 부쉬 대통령의 계획과 직접적 연관이 없는 많은 사업들은 취소돼야 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많은 과학자들과 의회 의원들은 이 때문에 분노하고 있습니다.

대부분 전문가들은 120억달러는 부시 대통령의 계획을 시작하기에 크게 부족하다는데 의견이 일치하고 있습니다. 노스캐롤라이나 소재 듀크대학의 역사학자인 알렉스 롤랑씨는

"우주왕복선이 제대로 작동이 안되고 사고가 나기 쉬우며 저렴한 가격에 우주정거장을 건설할 수 없는 것 등 우리가 갖고 있는 문제점은 발사 비용에 터무니없이 많은 비용이 드는 것과 관계가 있습니다. 우주왕복선이 하는 일을 할 발사수단을 만들어야 할 필요성이 큽니다. 이는 발사비용을 확실하고 안전하며 경제적이 되게 하는 것입니다. 나사는 여기에 노력을 집중해야 할 것입니다."

지금까지 30년 간 활동해온 우주왕복선들은 2010년까지 국제우주정거장이 완성되면 퇴역하게 됩니다.  백악관의 계획은 달과 화성 탐사를 위한 미국의 일차적 수단으로 `승무원탐사선'의 개발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워싱턴 소재 아메리칸대학교의 나사 전문가인 하워드 맥커디씨는 새로운 우주선을 개발하는 일은 나사가 직면한 걸림돌 가운데 하나일 뿐이라고 말합니다.

"나사와 그 기술자들은 화성에 어떻게 착륙할지에 대해 생각하지 않았을 뿐아니라, 정권교체나 의회를 어느 당이 지배하는지 여부에 관계없이 이 계획을 계속 실행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만일 나사의 계획이 진전을 본다면 이 계획을 유지하는 일은 가능할 것입니다. 그러나 만일 우주정거장이나 우주왕복선에서 직면한 것과 똑같은 어려움에 부딪힌다면 나사가 이 계획을 유지하게 될 가능성은 크게 줄어들 것입니다."

만일 모든 것이 순조로울 경우 승무원탐사선이 지구궤도에 첫 우주비행사들을 실어나르기까지 약 150억달러, 그리고 거의 10년이 걸릴 것이라고 많은 분석가들은 말합니다. 하지만 우주항공 기술자이자 화성협회 회장인 로버트 주브린씨는 미국은 건설에 수십년이 걸릴 수 있는 달 기지에 의존하지 않고도 인간을 화성에 보낼 수 있다고 주장합니다.

"기술적 관점에서 볼 때 우리는 케네디 대통령이 달 착륙 계획을 시작한 1961년에 인간을 달에 보낼 수 있었던 것보다 현재 인간을 화성에 보내는 일에 훨씬 더 근접해 있습니다. 케네디 대통령의 계획이 나온 8년 뒤에 달에 갔습니다. 우리가 이 일에 진지하게 나선다면  10년 안에 화성에 갈 수 있을 것이라는 데 의문의 여지가 없습니다."

조지워싱턴대 우주정책연구원 존 로그스돈 원장은 우리가 달에 인간을 보내긴 했지만 이 일을 계속하지는 못했다고 지적합니다.

"우리는 달을 정복하자마자 곧바로 이 일을 그만뒀습니다. 화성에 인간을 보내는 일도, 깃발을 꽃고 발자국을 남기는 식으로 접근해서 이를 이룬다면 아마도 화성 탐사도 거기서 그만두게 될 것입니다."

미국이 언제 화성에 갈지 여부와는 상관없이 많은 관측통들은 나사가 컬럼비아호의 재앙을 초래한 관료주의적 타성에 계속 메여있을 수도 있다고 경고합니다. 새 국장인 마이클 그리핀씨는 나사 재정비를 약속했지만 많은 분석가들은 나사가 새로운 기술을 개발하고 장기적이고도 비용이 많이 드는 우주정책 수행에 필요한 자금 확보 노력에서 얼마나 성과를 낼 수 있을지는 아직 말하기 이르다고 지적합니다.

하지만 기술자들이 디스커버리호 발사를 준비하는 상황에서 한 가지 분명한 것은, 어느 것도 인간의 우주탐사를 대체할 수 없다는 사실이라고 전문가들은 말합니다.

(영문)

Even before the U-S space agency, NASA, launches the shuttle Discovery next week / this week / later this month -- the first shuttle mission since the 2003 Columbia disaster claimed the lives of 7 astronauts
-- lawmakers and scientists are debating the future of America's space program.

In Focus, V-O-A's Victor Morales looks at President Bush's agenda for space and whether it will fly.

Last year, President Bush announced a plan that would return Americans to the Moon by 2020.
Sometime after that, using a lunar base as a staging area, the U-S would explore the rest of the solar system with robotic and manned probes, beginning with Mars. But the plan's long, open-ended timeline has been a
source of controversy.

John Logsdon is Director of the Space Policy Institute at The George Washington University.

 "The country and its political leadership have to decide whether they are serious about the United States being a leading space faring country, whether they're serious about putting humans in space. And if the
answer to those questions is 'yes,' then this vision is really the best alternative for the future." 

 "It's a plan about the distant future and I'm very cynical about it."

Duke University historian Alex Roland says President Bush's announcement came during last year's bid for the White House, a strategy, he argues, that's been used by politicians for decades.


"President Nixon proposed the Space Shuttle in 1972; President Reagan proposed the Space Station in 1984.

President Bush senior proposed a Mars mission. He actually first proposed it in 1989, but then he renewed the proposal in 1992 -- his re-election year. And now, President Bush junior has done the same thing. So I think it
has much more to do with re-election politics than it really does with the future of the space program."

President Bush's "Vision for Space Exploration" commits $ 1-billion in new money to NASA over the next five years and requires the space agency to reallocate $ 11-billion to the Moon/Mars inititative.

That means many scientific missions not directly related to the Bush plan, such as repairing the Hubble Space Telescope, could be canceled, raising the ire of many scientists and members of Congress.

But most experts agree that $ 12 billion is far short of what's needed to begin the President's initiative. Space historian Alex Roland of Duke University notes that there are numerous technological challenges.


"The problem that we have, why the space shuttle runs badly and is accident prone and why we can't build the space station for a reasonable cost, is that our launch costs are extravagant. We really need to build a launch
vehicle that will do what the shuttle was supposed to do, that is make launch costs reliable, safe and economical. And that's where NASA should be concentrating its efforts."

After nearly three decades of service, the shuttle fleet will be decommissioned when the International Space Station is completed by 2010. The White House plan calls for a Crew Exploration Vehicle to be
developed that will be America's primary vehicle to the Moon and Mars.

Howard McCurdy is an expert on NASA at American University here in Washington. He says developing a new spacecraft is merely one the hurdles facing the space agency.


"Not only has NASA and its engineers not figured out how to land on Mars, they haven't figured out how to keep the program going through the successive presidential administrations and party controls of Congress that
are necessary to actually get there. It's possible to maintain the commitment if NASA shows progress. If they run into the same difficulties they did with the space station and with the space shuttle, then that could retard
their ability to accomplish the vision."

If all goes well, many analysts say it may cost some $ 15 billion dollars and take nearly a decade before the Crew Exploration Vehicle carries its first astronauts into Earth orbit.

But Robert Zubrin, an aerospace engineer and president of the Mars Society, argues that the United States can send humans to Mars without relying on a lunar base that could take decades to build.


"From a technological point of view, we are much closer today to being able to send humans to Mars than we were able to send men to the Moon in 1961 when President Kennedy started the moon program. And
we were there eight years later. So if we got serious about this, we could be on Mars in a decade. There's no doubt about it."
 "We've done that and it was not sustainable." Space policy analyst, John Logsdon:


"As soon as we got the Moon, we more or less quit. If we did a crash 'flags and footprints' kind of approach to sending people to Mars and achieved that, we would probably quit then too."

TEXT: No matter when the United States goes to Mars, many observers warn that NASA may still be mired in the bureaucratic inertia that contributed to the Columbia disaster.

Although NASA's new administrator, Michael Griffin, promises to reorganize the space agency, many analysts say it's too early to tell how NASA will fare as it develops new technologies and tries to secure the funding
needed to carry out a long term and expensive space policy.

But as technicians ready the shuttle Discovery for launch, most experts say one thing is certain. There's no substitute for human space explo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