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일본은 이달말 재개되는 6자 회담에서 북한 핵문제에 관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결과가 반드시 도출되어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했습니다.

그러나 회담 당사국들이 각기 6자 회담의 의제를 둘러싸고 저마다 의중을 달리하고 있어, 이번에 약 일년만에 재개되는 6자 회담 과정 역시 그리 순탄치만은 않을 전망입니다.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근 일년여간 교착상태에 놓여 있다가 이달말 재개되는 북핵회담에 관해 논의하기 위해 중국과 한을 방문하기에 앞서 그중간에 일본에 들려   17시간동안 머물렀습니다.

미일 외무장관회담을 마치고 가진 합동 기자회견에서  라이스 장관과 나란히 자리한 마치무라 노부다카 일본 외상은 기자들에게, 6자 회담은 반드시 북핵문제에 관한 구체적인 성과를 도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마치무라 외상은 그러나, 6자회담에서는 또한 반드시 북한의 미사일 개발 문제, 북한 공작원들에 의해 납치된 피랍 일본인 문제, 북한의 인권실태등 다른 현안들도 논의되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이 이미 사망했다고 말하고 있는 아직 해결되지 않은 피랍 일본인문제는 일본에서는 감정적인 정치 사안입니다.

라이스 장관은 11일 기자들에게 남북한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가 참여하는 6자 회담에서 피랍 일본인 문제및  그밖의 다른 현안들 역시 다뤄지는 것을 지지하는 입장임을 밝혔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북한 핵문제가  6자회담의 최대 현안이라고 전제하고 그러나 미국은 피랍 일본인 문제를 해결하려는 일본정부의 소망을 항상 지지해 왔다면서 북한과의 앞으로의 관계는 산적해 있는 다양한 현안들을 해결하는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또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할 용의가 없다면 다자 회담은 실패로 끝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은 일본이 베이징 6자 회담을 피랍 일본인 문제를 논의하는 기회로 이용한다면 일본을 배제할 것이라고  시사해왔습니다.

그런가 하면 북한은 6자회담 논의의 폭을 확대시켜 한반도 비핵화 문제를 포함시킬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은 남한에 수만명의 군병력을 주둔시키고 있지만, 1990년대초에 한반도에서 모든 미국의 핵무기를 제거했어야 하는 것으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  

 

(영문)

The United States and Japan have agreed that concrete results concerning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development must come out of re-started six-party talks later this month. But as VOA's Steve Herman reports from Tokyo, progress may be complicated by the parties' different ideas of what should or should not be on the agenda.

TEXT: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a Rice sandwiched a 17-hour stop in Tokyo between key visits to Beijing and Seoul to discuss the upcoming talks, which have been stalled more than a year.

Prior to a courtesy call on Prime Minister Junichiro Koizumi, Ms. Rice discussed the subject in detail with her Japanese counterpart Monday morning.

Japanese Foreign Minister Nobutaka Machimura, standing alongside Ms. Rice, told reporters that the six-way talks must produce concrete results concerning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programs.  

But Mr. Machimura says the talks must also discuss other issues, such as North Korea's missile development, the fate of Japanese abducted by North Korean agents and human rights.

The unresolved status of the abducted Japanese, who North Korea says are dead, is an emotional political issue in Japan.

The U.S. House of Representatives on Monday adopted a resolution calling on North Korea to release any Japanese and South Koreans it abducted who are still alive.

Ms. Rice told reporters Monday she supports having the talks - which involve both Koreas, China, the United States, Japan and Russia - cover the abductees and other issues as well.

"The nuclear issue is the one that is pressing us as we return to the talks. But we have always supported Japan's desire to get this resolved and made clear that we believe that the future of the relationship with North Korea
has got to resolve a variety of issues."

Ms. Rice emphasized that if Pyongyang is not willing to give up its nuclear weapons, the multi-lateral talks will end in failure.

North Korea has indicated it will resist Japan using the Beijing talks to discuss the abduction issue.
Meanwhile, it appears Pyongyang would like to expand the discussions to include the issue of disarmament on the entire Korean peninsula.

The United States has tens of thousands of military personnel in South Korea, but is believed to have removed all of its nuclear weapons from the country in the early 1990s.

Officials from Tokyo, Washington and Seoul are to meet this week in the South Korean capital to coordinate policies prior to the six-way talks, which are expected to resume before the end of this month.

South Korea on Tuesday announced it will provide North Korea with 500,000 tons of badly needed rice. The agreement to provide the aid came
after all-night talks on increasing economic ties.

The U.S. Secretary of State said she had no objection to the food aid, noting that Washington has also contributed 50,000 tons of food to assist those in North Korea suffering from what she called a "humanitarian
dis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