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당국은 지난 주 최소한 52명의 사망자를 낸 런던 테러 폭탄 공격과 관련해 북부 잉글랜드 지역의 가옥 5채를 수색했습니다.

런던시 경찰청 대변인은 12일의 가택 수색이 웨스트 요크셔에서 전개됐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작전에서 체포된 용의자는 없습니다.

이 같은 사태 발전은  경찰이 추가적인 권한을 필요로 할 경우에 새로운 반 테러리즘 법 시행을 가속화 할 것이라고 토니 블레어 영국 총리가 다짐한지 하루 만에 이루어 졌습니다.

12일자 런던 타임스 신문에 실린 새로운 여론 조사는 런던 시민의 약 90퍼센트가 테러리즘에 대항하기 위한 보다 강력한 새로운 조치들을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내고 있습니다. *

 

(영문)

British authorities have searched five houses in northern England in connection with last week's London terrorist bombings which killed at least 52 people.

A spokesman for London's Metropolitan Police says today's (Tuesday's) operation took place in West Yorkshire. No arrests have been made.

The development comes one day after Prime Minister Tony Blair pledged to speed up the implementation of new anti-terrorism laws if police demand the extra powers.

A new poll by the London Times newspaper today (Tuesday) indicates nearly 90 percent of London residents support tough new measures to fight terrorism.

President Bush Monday called the London transit system blasts an "attack on the civilized world," and vowed that free nations will continue to fight terrorism until it is defe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