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 장관이 평양측의 핵 무기 계획 포기 결의가 없는 한 북핵 6자 회담은 실패할 것이라고 경고한 뒤 서울에 도착했습니다.

라이스 국무 장관은 12일 남한을 방문하기 앞서 도꾜에서 일본 관계관들을 만난 뒤 이같이 경고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또한 일본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 이사국 진출 노력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재확인했습니다.

라이스 국무 장관은 이번 아시아 4개국 순방의 마지막 방문국인 한국에서 반기문 한국 외교 통상부 장관을 만나 재개되는 6자 회담에 대한 전략을 협의할 예정입니다.

한편, 한국은 12일 북한이 핵무기 계획을 포기하기로 동의한다면 북한에 전력을 직접 송전하겠다고 제의했습니다.

 

(영문)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has arrived in Seoul after warning that the six-party talks on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will fail unless Pyongyang commits to giving up its nuclear weapons.

Ms. Rice made the remark today (Tuesday) in Tokyo after meeting with Japanese officials. She also reaffirmed U.S. support for Japan's bid for a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seat.

Japan, Brazil, Germany and India introduced a proposal at the U.N. General Assembly Monday to enlarge the 15-member Council by 10 seats.

While in Seoul, the final leg of her Asian tour, Secretary Rice will discuss strategy for the renewed six-party talks. She will meet with her counterpart, South Korea's foreign minister (Ban Ki-moon).

North Korea agreed on Saturday to return to the negotiations, ending a year-long boycott. South Korea said today it has offered North Korea direct energy assistance if it will agree to abandon its nuclear weapons pro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