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의 코라손 아키노 전  대통령이  글로리아 아로요 현  대통령의 사임을 또다시 촉구했습니다. 아키노 전 대통령은 11일 아로요 대통령이 위대한 희생을 해야 한다면서 즉각  사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아키노 전 대통령은 지난 8일 아로요 대통령에게 직접적으로 사임을 촉구한데 이어 이날 또다시 아로요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습니다.

 

아키노 전 대통령은 사임의 유일한 대안은 사회적 분열을 가중시키는 국회의 탄핵 재판뿐이라고 말했습니다.

(영문)

Former Philippines President Corazon Aquino is again calling for Gloria Arroyo to resign the presidency.

Mrs. Aquino said today (Monday) that President Arroyo should make "the supreme sacrifice" and step down. Her comments echoed an appeal she directed to Mrs. Arroyo on Friday.

The president has been accused of rigging her election last year. She recently admitted speaking to a senior election official during the vote counting, but denied any wrongdoing. Several members of her family also are accused of corruption.

Mrs. Aquino says the only alternative to resignation is an impeachment trial in Congress that widen divisions in Philippine socie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