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의 인권 조사관은 일본에서 소수계 인종 집단에 대한 차별 행위가 이루어지고 있다는 명백한 증거가 있으며 일본 관리들은 이 문제를 해결하려는 의지가 부족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도우도 디엔 유엔 인종 차별, 제노비아 문제 특별 조사관은 11일 도쿄에서 기자들에게  9일동안의 일본 방문기간동안 인종 차별에 관한 심각한 문제가 있음을 발견했다고 말했습니다.

 

다이엔 씨는 유엔 인권위원회에 제출하는 보고서에서 일본 정부에  인종 차별을 금지하는 국가법을 제정하도록 강력히 권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일본의 소수계 인종 집단으로는 한국계과 중국계,북부 지역 토착 원주민인  이누족, 인종적, 문화적으로 일본인이지만 여전히 차별대우를 받고 있는 하층민 들인 부라쿠만등이 있습니다.  

 

(영문)

 

A United Nations investigator says there is clear evidence of discrimination against minorities in Japan, and he contends that officials in Tokyo lack the political will to fight the problem.

Doudou Diene, the U.N. special investigator on racism and xenophobia, told reporters in Tokyo today (Monday) that he found deep pockets of racism during a nine-day tour of Japan.

Mr. Diene said he will strongly recommend in a report to the U.N. Commission on Human Rights that Japan enact a national law against discrimination.

Japan's constitution forbids racism, but there are no penalties specified.

Japan's minority groups include ethnic Koreans and Chinese, the Ainu -- indigenous people from northern Japan -- and the Burakumin, descendants of lower-class tradesmen, who are racially and culturally Japanese but still suffer discrimin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