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당국은 지난주 런던에서 발생한 폭탄 테러 공격의 희생자들가운데 처음으로 희생자 한명의 신원을 확인했습니다.

경찰은 11일 신원이 확인된 희생자는 올해 53세의 여성 수잔 레비씨라고 말했습니다.

 

런던 폭탄 테러로 지금까지 모두 49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지만, 모든 사체가 발견되면 사망자수는 더욱  증가할 것이라고 관리들은 말하고 있습니다.

아직까지 지하철 통로의 위험한 상황때문에  복구 노력과 법의학적  증거 수집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법의학 전문가들은 지난 7일 런던연쇄 폭탄 공격으로 사망한 희생자들의 신원을 모두 확인하기까지는 앞으로 몇주 더 걸릴수 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영문)

 

British authorities have made the first victim identification from last week's London terrorist bombings.

Police said today (Monday) the victim is a 53-year-old woman (Susan Levy) from (Hertfordshire) a town outside London.

There are 49 confirmed deaths, but officials say that number will rise once all of the victims' bodies have been recovered. Dangerous conditions in subway tunnels are hampering recovery efforts and the collection of forensic evidence.

Forensics experts say it could take weeks to identify all the victims of Thursday's transit system attacks.

Meanwhile, millions of London residents headed back to work and their daily routines today (Monday) as the city remains under its second-highest terrorism threat alert level.

British officials have urged Londoners to return to their normal lives in a show of solidarity against the terrori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