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이 예루살렘의 아랍 인구 약 25퍼센트를 예루살렘의 나머지 지역으로부터 분리시키는 새로운 요르단강 서안 보안 장벽 노선을 승인했습니다. 이스라엘 내각의 이 결정은 팔레스타인인들의 분노를 촉발시키고 있습니다. 좀더 자세히 전해 드립니다.

*************

이스라엘 내각은 예루살렘 주변의 보안 장벽을 건설하기 위한 계획에 박차를 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의 자살 폭탄 공격 대원들의 침투를 막기 위해 2년 전부터 말썽많은 이 보안 장벽을 건설하기 시작했으나 법적 장애 요인들과 관료 주의 등으로 건설 작업은 더디 진행돼 왔습니다.

이스라엘 정부의 그 같은 결정은 이제 이 작업을 본격 진행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건설 계획자들은 오는 9월 1일 까지 이를 위한 준비를 완료해야 합니다. 이스라엘의 한 로비 단체의 마크 루리아 씨는 ‘이스라엘을 위한 보안 장벽’이라 불리우는 이 계획이 본격 실행돼야할 때가 왔다고 말합니다.

예루살렘 주변에 보안 장벽에 어떠한 파손이 발생한다는 것은 전체 예루살렘 시 뿐만 아니라 사실상 모든 이스라엘이 위험에 처하는 상황이라면서 지금 당장 가장 중요한 것은 가능한 한 조속히 보안 장벽 건설을 완성함으로써 전 지역을 안전하게 만드는 일인 것으로 본다고 루리아 씨는 말합니다.

그러나 팔레스타인인들은 이스라엘의 보안 장벽이 요르단강 서안과 동예루살렘을 차단시키고 있다는 이유를 들면서 이 같은 장벽 건설에 분노를 표명하고 있습니다. 동예루살렘은 팔레스타인인들이 장래 팔레스타인 국가의 수도가 되기 원하는 곳입니다.

아랍인 거주 동네 4개가 이 보안 장벽 외곽에 위치하게 됨으로써 예루살렘에 거주하는 5만 5천명의 팔레스타인인들을 직장이나 학교, 병원 등지와 분리시켜 놓게 됩니다. 예루살렘에 거주하는 주민 림 아부 스네인 씨는 미국의 소리에게 이스라엘의 보안 장벽은 팔레스타인인들에게 큰 불편을 주게 될 것이며 예루살렘의 모든 팔레스타인인들을 커다란 형무소에 몰아넣는 격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간 최종 평화 협정 전망이 불투명한 가운데 이스라엘의 이 장벽 건설은 이스라엘의 접경선을 일방적으로 재작성하기 위한 아리엘 샤론 이스라엘 총리 계획의 일환입니다.

샤론 총리는 다음 달에 가자 지구내 수많은 유대인 정착민들과 이스라엘 군 병력을 철수 시킬 계획이며 앞으로 요르단강의 보안 장벽은 700킬로 미터로 늘어날 예정입니다. 이 같은 계획의 목적은 이스라엘 접경 지역 안에 강력한 유대인 사회를 건설하기 위한 것입니다.

(영문)

Israel has approved construction of its controversial security barrier around Jerusalem. The decision has angered Palestinians, as we hear from Robert Berger at the VOA bureau in Jerusalem.

TEXT: Israel's Cabinet decided that construction of the separation barrier around Jerusalem will be accelerated. Israel began erecting the controversial barrier two-years ago to keep Palestinian suicide bombers out, but legal obstacles and bureaucracy have slowed construction. Now the government means business: Planners have until September first to complete preparations.

Mark Luria, from an Israeli lobbying group, called "Security Fence for Israel," says it's about time.

"As long as there are any breaks in the security fence surrounding Jerusalem, all of Jerusalem is at risk, indeed all of Israel is at risk. I think the most important thing right now is to finish the fence as soon as possible, and to make this whole area secure."

Palestinians are furious because the barrier cuts off the West Bank from East Jerusalem, which they want as the capital of a future state. Four Arab neighborhoods will be outside the barrier, separating 55-thousand Palestinian residents of Jerusalem from jobs, schools and hospitals.

Jerusalem resident Rim Abu Snein told VOA that she will be on the wrong side of the barrier.

"I think the wall is a very, very bad thing for the Palestinian people. You know, they put all the Palestinian people in big prison."

With prospects for a final peace agreement looking dim, the barrier is part of Prime Minister Ariel Sharon's plan to unilaterally redraw Israel's borders. Next month, he will pull settlers and soldiers out of heavily-populated Gaza, and in the future, the West Bank barrier will extend for 700-kilometers. The aim is to build a strong Jewish majority within Israel's bord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