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7일 런던 지하철 세 곳에서 발생한 폭탄 테러는 각각 몇 초 간격으로 터진 것으로 자폭 범인들이 아닌 시한 폭탄 장치에 의한 것으로 보인다고 영국 당국이 9일 밝혔습니다.

런던 경찰은 기자회견을 열고 테러에 사용된 폭약은 집에서 제조된 사제폭탄이 아니라 고성능 폭탄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런던 테러의 의한 사망자는 현재까지 약 50명으로 추산되고 있습니다.

알카에다 테러조직과 연계돼 있다는 두 번째 집단이 7일의 런던 테러는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아부 합스 알 마스리 여단’이라고 밝힌 이 집단은 영국 수도 중심부의 지하철 세 곳과 버스 한 대를 폭파한 것을 자축하는 글을 9일 아랍어 회교 웹사이트에 올렸습니다.

이 집단은 또 거의 200명의 사망자를 낸 작년 3월에 발생한 마드리드 열차 테러도 자신들이 저지른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런던 테러 직후 ‘유럽 알카에다 비밀 기구’라고 밝힌 단체가 이것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하는 성명서를 아랍어 회교 웹사이트에 올린바 있습니다. 이들 두 단체의 주장은 아직 확인이 되지 않고 있습니다.

(영문)

British authorities say the three bomb attacks on London's subway system Thursday came within seconds of each other, making it likely they were set off by timing devices, not suicide bombers.

Officials said an examination of new technical data has caused them to revise their earlier belief that the attacks were spread over nearly a half hour. A fourth bomb went off almost an hour later on a London bus.

At a briefing for reporters, a senior police official said the bombs were made of high explosives, suggesting that they were not home made. About 50 people are known to have been killed in the subway explosions and the bus blast.

A second group that says it has links to the al-Qaida terrorist network has claimed responsibility for Thursday's attacks in London.

A group calling itself the "Abu Hafs al-Masri Brigades" posted a statement on an Arabic language Islamist website today (Saturday) congratulating itself for the bombings on three subway trains and one bus in the central part of the British capital.

The same group also claimed responsibility for the March, 2004 Madrid train bombings that killed nearly 200 people.

Just hours after Thursday's bombings, a group calling itself "The Secret Organization of al-Qaida in Europe" issued a statement on another Arabic language Islamist website claiming responsibility for the attacks.

Neither claim has been verifi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