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관계자들은 7일 영국 런던에서 발생한 테러폭발 사건에도 불구하고 2012년 올림픽을 런던에서 개최하기로 한 국제올림픽위원회의 결정에는 아무런 영향도 없을 것이라고 말합니다.

테러사건이 발생한7일, 영국의 올림픽유치단은 여전히 전날 2012올림픽 개최지 표결이 있었던 싱가포르에 머물면서 런던이 개최지로 선정된 것을 축하하고 있었습니다.  런던 올림픽유치단의 케이스 밀스씨는 대표단은 이번 사건에 충격을 받았다고 말합니다.

"사건발생 시기가 너무 불행한 일입니다. 유감스럽지만 우리의 축제 분위기는 이제 중단될 것입니다. 이번 사건으로 피해를 입은 이들과 그 가족 및 친지들에게 위로를 보냅니다. 보안 관계자들이 가능한 한 빨리 이번 사건의 전모를 밝혀내기 바랍니다."

켄 리빙스턴 런던시장도 유치단의 일원으로 싱가포르에 머물고 있었습니다.

"전세계인들에게 한 가지 말하고 싶은 것은 이번 일이 권력을 갖고 있는 이들을 겨냥한 테러공격이 아니라는 점입니다. 이번 테러공격은 대통령이나 총리를 상대로 한 것이 아니라 보통의 런던 근로자들을 겨냥한 것입니다. 흑인과 백인, 무슬림과 기독교도, 힌두교도와 유대인, 젊은이나 노인 등 보통 사람 말입니다."

국제올림픽위원회 대변인은 런던을 2012년 올림픽 개최지로 선정한 결정은 이번 일로 아무런 영향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대변인은 위원회는 영국 정부가 올림픽 기간 중 안전한 환경을 제공할 것이라는 점을 전적으로 신뢰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