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과 대학원생들을 대상으로 펼쳐지고 있는 스타벅스 커피 자제하기 캠페인에 관해 알아봅니다.  

스타벅스 커피하면, 세븐 일레븐이나 맥도널드 같은 곳의 보통 커피보다는 맛도 향도 다르고 무엇보다도 값이 좀 비싼 것로 알고 있는 것이 통념입니다.

스타벅스 커피 자제하기 캠페인의 내용도 극히 간단합니다. 스타벅스 커피의 본사가 있는 미국 서북부 도시 시애틀에서 이 같은 캠페인이 전개되고 있는데요, 시애틀 법과대학원을 갓 나온 어떤 졸업생을 예로 들어 워싱턴 포스트 신문에 소개된 내용을 보면 이렇습니다. 

이 학생이 3년 동안 법과대학원을 다니는 동안 융자를 받은 금액이 모두 11만5천 달러인데 그 가운데 적지않은 액수가 바로 스타벅스 커피를 마시는데 들인 돈이어서 좀 생각해봐야 할 일이 아니겠느냐는 것이 캠페인 주관자의 지적입니다.

캠페인 담당자의 계산으로는 대학원생의 기본 생활비를 포함해 받은 학자금 융자액이 3년 동안 11만5천 달러라고 하고, 이 학생이 한 주일에 5일간 하루에 평균 3달러 정도를 스타벅스 커피에 썼다고 하면  10년동안 갚아야할 원리금이 4천1백54 달러에 달한다는 것입니다. 

다른 계산을 해보면, 하루에 스타벅스 커피 한 잔 대신에 자신이 커피를 만들어 마실 경우 30년 동안에 5만5천341달러가 절약될 수 있으니까, 스타벅스 커피를 자제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것입니다.

그렇지만 스타벅스 커피의 대변인은 3달러 정도의 커피 값을 내고 두 시간씩이나 앉아있을 수 있는 곳이 어디에 있겠느냐면서 꼭 커피 값만으로 계산할 일이 아니라는 주장을 내세우고 있습니다.

참고로 한 가지 더 말씀드리면, 스타벅스 커피의 주식가격이 10년전에 비해 1200퍼센트나 상승했고 초기에 125개 점포에 불과했던 것이 지금은 공산주의 국가 중국의 베이징을 포함해 전세계적으로 9천 여개의 점포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