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김우중 전 대우그룹 창업자 겸 회장은 약 6년간의 해외 도피끝에 1일 서울에서 부정 및 횡령혐의로 기소됐습니다.

김우중 전 회장은 지난 6월 14일 한국에 귀국한 후 바로 구속됐었습니다.

대우 그룹은 지난 1999년 약 8백억달러 가량의 빚을 진 채 해체됐으며, 당시 김  전 회장은 사기 대출을 위해 임직원들에게 회사 자산을 부풀리도록 지시했었습니다.

검찰은 은행대출을 전환해 수십억달러를 해외로 빼돌린 혐의로 김 회장을 기소했습니다. 유죄가 확정될 경우, 올해 69세의 김 전 회장은 평생을 감옥에서 지내게 될 수도 있습니다.

 

(영어)

The founder and former chairman of South Korea's collapsed Daewoo Group of companies has been indicted on fraud and embezzlement charges in Seoul after nearly six years of living abroad as a fugitive.

Kim Woo-Chung was indicted today (Friday) after returning to South Korea on June 14th when he was immediately detained.

Daewoo collapsed in 1999 under debt estimated at nearly 80-billion dollars when Mr. Kim allegedly ordered executives to inflate company assets in order to attract illegal bank loans. Prosecutors accuse Mr. Kim of smuggling billions of dollars overseas from diverted bank loans.

If convicted, the 69-year-old Mr. Kim could face life in prison. During the 1990's, the Daewoo Group accounted for a considerable amount of South Korean exports, employing more than 250-thousand people in various count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