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양 주변국가들은 지난해 12월26일 발생한 쓰나미로 대규모 인명피해를 겪었습니다. 이제 이들 국가들은 다시는 이런 피해가 반복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쓰나미 경보 체계를 설치하려 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소리> VOA 특파원은 유엔은 내년에 지역 경보망을 가동하려는 각국의 노력을 조율하고 있다면서 다음과 같이 자세한 소식 전해왔습니다. 

************

지난해 12월 쓰나미가 인도양 해안지역의 마을들과 인명을 삼켰을 당시 사전경보는 확성기와 공포에 찬 비명이 전부였습니다. 인도네시아 아체주에서 발생한 진도 9의 지진은 대규모 파도를 일으켰으며 파도는 불과 30분만에 아체에 상륙했습니다. 2시간 후에 파도는 인도양을 휩쓸면서 스리랑카의 마을들을 폐허로 만들었습니다.

12개국에서 총 20여만명이 쓰나미로 인해 사망하거나 실종됐습니다. 이 일이 터지자마자 인도양의 해안지대 거주민들은 자신들에게 왜 충분한 사전경보가 없었는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그 결과 태국에서는 기상청장이 경질됐으며, 정부는 곧바로 다른 나라들과 함께 지역 내 쓰나미 경보시스템 설립에 나서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유엔 교육과학문화기구 (유네스코) 관계자들은 최근 인도양 국가 대표들이 모두 모인 가운데 프랑스 파리에서 조기 경보시스템에 대한 구체적인 사안들을 논의했습니다. 유엔 재난대처국 살바노 브리체노 국장은  지금까지 합의된 내용은, 조기경보 체계의 복잡성을 감안할 때  재난대처국은 단일 시설보다는 여러곳의 시설을  망라하는  조기경보망이 돼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관계자들은 27개 인도양 국가들 모두의 경보체계가 이 조기경보망에 포함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브리체노씨는 쓰나미를 조기에 감지하기 위한 기술적 토대와 관련해 많은 진전이 있었다면서도 아직 할 일이 많다고 말합니다.

조기경보 체계는 기술적 측면에 그쳐서는 안되며, 주민들을 동원하고 또 각국의 재난관리 능력을 결집하는 데도 도움이 돼야 한다는 것입니다."

태국은 열심히 자국의 몫을 하고 있습니다. 태국 정부는 지난 5월 북부 방콕에 2백50만달러를 들여 국가재난 경보센터를 개설했습니다. 이 센터는 하와이에 있는 태평양 쓰나미 경보센터와 일본 기상청, 그리고 미국 지질조사청과 연결돼 있습니다. 이 센터는 인도양 지역 내에 계획된 지역경보망이 완성될 때까지 임시 경보망의 역할을 하게 될 몇 개 경보센터 가운데 하나입니다.

하와이 경보센터에서 경보가 발동되면 태국 관리들은 핸드폰과 전화, 팩시밀리 및 언론매체 등에 메시지를 보내 몇 분 안에 이를 일반에게 알릴 수 있습니다. 이 센터는 또 지난 12월 큰 피해를 입은 푸켓섬의 사이렌과 직접 연결돼 있으며, 이 섬에서는 경찰과 해군이 주민들과 관광객들을 대피시킬 준비를 항상 하고 있습니다. 태국의 경보센터는 그 능력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기상학자이자 정부 자문관인 사미스 다마사로하씨는 말합니다.

이 센터의 현재 역할에 대해 만족하지만 그래도 개선할 필요가 있다면서, 사미스씨는 그  목표는 센터의 역할을 강화해 지역 경보센터로 만드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현재는 쓰나미가 발생한 지 20분 후에 조기경보를 발령할 수 있지만, 사람들이 대피할 시간을 충분히 갖도록 하기 위해서는  10분 안에 조기경보가 발령되도록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

태국 정부는 국가재난센터를 강화하는 데 6개월에서 1년이 걸릴 것이라고 말합니다. 유엔은 5천만달러의 비용을 들여 2006년 7월까지 모든 국가경보 시스템이 하나의 경보망을 이뤄 작동하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합니다. 그러나 이는 다소 낙관적인 목표라고 유네스코의 지역대표인 스티븐 힐씨는 말합니다.

이는 장기계획이라는 지적입니다. 내년 중반께면 기본 시스템이 가동될 수 있을 것이라는 추측도 일부 있지만 실제로 가동되도록 하고 또 인력을 충분히 훈련시키려면 그보다는 좀 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힐씨는 강조합니다."

현재 각국 정부는 주 경보센터가 어느 나라에 설치돼야 하는지, 또 이를 어떻게 설치할 것인지를 놓고 의견이 다소 엇갈리고 있으며 이 때문에 계획이 늦어지고 있습니다.

 

(영문)

Countries around the Indian Ocean are setting up tsunami warning systems to try to avoid a repeat of the massive loss of life last December 26th. Ron Corben reports from Bangkok that the United Nations is coordinating efforts to establish a regional network over the next year.

Loudspeakers and shrieks of horror were often the only warnings people had last December when the tsunami engulfed communities and lives along the shores of the Indian Ocean.

A magnitude nine earthquake off Indonesia's Aceh Province triggered the massive waves, which took just 30 minutes to make landfall in Aceh. Two hours later, it had raced across the Indian Ocean to devastate communities in Sri Lanka.

In all, more than 200-thousand people died or disappeared in the tsunami, across 12 countries.

Almost immediately, coastal residents along the Indian Ocean questioned why they had not received adequate warning. In Thailand, the chief of the bureau of meteorology was fired and the government quickly joined
regional commitments to establish a tsunami warning system.

UNESCO officials recently discussed details of such a system in Paris, with representatives of all the Indian Ocean nations.

Salvano Briceno heads up the United Nations disaster reduction unit.

"It has been agreed so far that it would not be a single center but rather a network of centers - given the complexity of early warning systems."

Officials hope the network will include centers in all 27 Indian Ocean countries.

Mr. Briceno says good progress has already been made on the technical infrastructure for early detection of tsunamis, but he says there is more to the job.

"Early warning systems cannot just stop at the technical part… but rather they should also help in mobilizing the populations and in triggering all the disaster management capacities in each country."

 

Thailand is working hard to do its part. In May, the Thai government opened a two-and-a-half million dollar national disaster warning center north of
Bangkok, with links to the Pacific Tsunami Warning Center in Hawaii, Japan's Meteorological Agency and the
U.S. Geological Survey.

It is one of several such centers in the region acting together as an interim Indian Ocean network, until the planned one is in place.

Within minutes of an alert from Hawaii's facility, officials in Thailand can warn the public through messages to mobile phones, telephones, faxes, and the news media.

The center is also linked directly to sirens on Phuket Island, which was badly hit in December. There police and navy personnel stand ready to evacuate residents and tourists.

Samith Dharmasaroja, a meteorologist and a government adviser, says the Thai center hopes to sharpen its capabilities.

"We are satisfied with our performance right now but we have to improve our center. We have to upgrade our center to become a regional warning center - this is our goal in the future. Right now we can give an early
warning 20 minutes after the tsunami occurs, but we will improve our warning to less than 10 minutes, so people have enough time to escape."

The Thai government says upgrading the national disaster center will take six months to a year.

The United Nations says it aims to have all the national warning systems operating as a network by July 2006 at cost of up to 50 million dollars.

But UNESCO's regional representative in Jakarta, Stephen Hill, says that is a bit optimistic.

"This is a longer-term project - there are some estimates a basic system may be in place by perhaps the middle of next year, but it is really going to take a bit longer to really put into place and train the people beyond that."

There also has been some division among governments over which country should host the main warning center and how it should be set up. That debate has slowed the project.

Indonesia was the country hardest hit by the tsunami. More than 160-thousand people were lost there - most of them in Aceh Province.

Mr. Hill says an effective warning system will go a long way toward easing the public's concerns.

"In Aceh, people need to be prepared or feel that they're prepared, to give them confidence. I mean, people are really scared and you can see this - they're really afraid and so it's very easy to generate panic from almost
nothing."

Indonesia, he says, remains vulnerable to earthquakes and tsunamis because it sits near major fault lines in both the Indian and Pacific Oceans.

Those fault lines ensure that it is not a question of "if" another earthquake or tsunami will strike the region - only a matter of "when".

The warning systems now being developed will provide a vital grid of communication that was absent when the tsunami struck six months a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