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쉬 행정부는 이란, 북한, 그리고 시리아의 무기제조 관련 회사들과 거래를 하는 사업체를 규제하는 새로운 조치를 계획하고 있다고 워싱턴 포스트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워싱턴 포스트는 27일,  신원을 밝히지 않는 미국 관리들의 말을 인용,  이 계획이 기본적으로 이들 3개국의 미사일 사업과 관련을 갖고 있는 것으로 믿어지는 8개 업체를 대상으로 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정부의 한 내부 메모는 그 계획이 대량살상무기의 거래를 막기위한 새로운 장치를 제공할 것임을 시사하고 있습니다.  포스트 지는 새로운 조치가, 의혹을 사고 있는  이란, 북한, 시리아 회사들과 거래를 하는 개인이나 회사의 미국내 자산을 동결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백악관 관리들은 부쉬 대통령이 이번주말 선진 8개국 정상회담 참석차 스코트랜드로 떠나기전 이를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할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영문)


A published report says the Bush administration is planning new measures against anyone doing business with Iranian, North Korean and Syrian companies Washington believes are involved in weapons programs.

The Washington Post quotes unidentified U.S. officials in its report today (Monday) saying the plan would initially target eight entities mostly suspected of working with missile programs in those three countries.
An internal government memo indicates the plan would provide a new tool against the trafficking of weapons of mass destruction.
 
The newspaper says new measures would include freezing assets of any U.S. or foreign individual or company conducting business with the suspected Iranian, North Korean and Syrian companies.

White House officials are reported to be hopeful President Bush will sign the executive order before he heads to Scotland late this week for the Group of Eight sum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