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태생 하워드 스트링어씨가 22일 도쿄에서 열린 소니 주주총회에서 소니사의 새 최고경영자로 선출됐습니다.

영국과 미국 복수 시민권을 갖고 있는 스트링어씨는 일본 굴지의 전자 및 엔터테인먼트 업체인 소니의 최고 경영인 자리에 오른 첫 외국인이 됐습니다. 스트링어씨는 퇴임하는  이데이 노부유키씨의 후임으로 지난 3월 지명됐었습니다.

언론인출신으로 미국 CBS 뉴스 회장을 지낸바 있는  스트링어씨는 수익성이 좋은 미국 소니 엔터테인먼트사의  최고 경영자로 활동해왔습니다.

 

(영문)

British-born Howard Stringer was approved as the new chief executive officer of Sony Corporation today (Wednesday)during a shareholder meeting in Tokyo.

Mr. Stringer, who holds dual British and U.S. citizenship, becomes the first non-Japanese to assume the top post at the electronics and entertainment giant. He was tapped in March to succeed outgoing CEO Nobuyuki Idei.

Mr. Stringer, a former journalist who once ran CBS News, was chief executive of Sony's profitable entertainment division in the United States.

Sony, which pioneered many innovative products such as the Walkman, has seen its profits decline in recent years because of cheaper products from its rivals. It has also been slow to respond to innovations such as Apple Computer's I-Pod portable music sys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