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유엔 식량 기구의 요청에 부응해 북한에 5만톤의 식량을 원조합니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22일 이같은 사실을 밝히고, 이 인도적인 노력은 북한인들의 필요와 유엔 세계 식량 계획의 원조 식량 분배 감시 능력에 근거해서 제공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 대변인은 이번 식량 원조가 북한 핵 계획에 관한 6자 회담의 재개를 위한 정치적인 고려나 노력과 연관된 것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지난 해에도 북한에 유사한 식량 원조를 제공했으며, 2년 전에도 같은 양의 식량 원조를 두차례 공여했습니다.

 

(영문)

The United States is giving 50-thousand tons of food aid to North Korea, in response to a call from the United Nations food agency.

A State Department spokesman (Adam Ereli) says the humanitarian effort is based on the needs of North Korea's people and the ability of the World Food Program to monitor distribution.

He said the aid is not linked to political considerations or efforts to renew six-party talks on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Last year, the United States made a similar donation to North Korea, and gave twice that amount in aid two years ago.

The United Nations has warned a food shortage in North Korea is growing worse, threatening millions of people with starv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