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선거 당국은 지난 주 대통령 선거의 일부 후보들이 이번 선거를 부정 선거라고 비난한 후 수십 개의 투표함에 대한 무작위 재검표를 명령했다고 이란 관영 언론이 전했습니다.

이 보도는 선거를 감독하고 있는 이란 혁명수비 위원회가 수도 테헤란을 비롯해 콤과 마샤드 지역 투표함들에 대해 재검표를 명령했다고 밝혔습니다.

일곱 명의 후보 모두 과반수 득표에 실패한 가운데 대통령을 지낸 하셰미 라프산자니 후보는 오는 24일, 의외로 선전한 보수파 후보와 이란에서는 처음으로 결선 투표에서 대결하게 됐습니다.

(영문)

Iran's state media say election officials have ordered a random recount of scores of ballot boxes from last week's presidential election, after several candidates complained of vote rigging.

The reports say the supervisory Guardian Council ordered the recount in ballot boxes from Tehran, Qom and Mashhad.

Meanwhile, journalists say authorities barred the distribution of today's (Monday's) edition of two pro-reform newspapers that printed a letter from one of the defeated candidates alleging voting irregularities.

Mehdi Karroubi, who finished third in Friday's polls, accused Iran's conservatives of rigging the vote to propel hard-liner Mahmoud Ahmadinejad into the June 24th run-off.

Former Iranian president Ali Akbar Hashemi Rafsanjani faces the surprise hard-line challenger in an unprecedented runoff this Friday, after none of the seven candidates received half the vo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