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돌리사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자유로운 선택에 대한 두려움이 자유를 부인하는 것을 더 이상 정당화할 수는 없다”며 중동의 민주 개혁을 강력하게 촉구했습니다.

20일 이집트의 카이로에 있는 아메리칸 대학교에서 행한  연설에서 라이스 장관은 지금은 중동지역 정부들이 민주주의의 힘든 역사를 회피하기 위한 변명을 포기할 때라고 말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또 이란과 시리아 통치자들에게, 자유를 열망하는 국민들에게 주의를 기울일 것을 당부했습니다.

이날 연설에 앞서 라이스 장관은 호스니 무바라크 대통령을 비롯한 이집트 당국자들과 회담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무바라크 대통령에게 9월에 열리는 대통령 선거가 자유롭고 공정하게 실시되도록 확실히 해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영문)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has issued a forceful call for democratic reforms in the Middle East, declaring that "the fear of free choices can no longer justify the denial of liberty."

In an address today (Monday) at the American University in Cairo, Ms. Rice said it is time for Middle Eastern governments "to abandon the excuses that are made to avoid the hard work of democracy."

At the same time, Ms. Rice said "the democratic system cannot function if certain groups have one foot in the realm of politics and one foot in the camp of terror." Her remarks appear to be aimed at militant groups such as Hamas in the Palestinian territories and Hezbollah in Lebanon.

Ms. Rice also called on the Iranian and Syrian rulers to pay attention to their people who, she said, are yearning for liberty.

Earlier today, Ms. Rice held talks with President Hosni Mubarak and other Egyptian officials (in Sharm el Sheikh). She urged Mr. Mubarak to make sure Egypt's September presidential elections are free and fai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