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의 과학자들은 2천년 동안 사장되었던 성경에 등장하는, 대추야자 나무를 재생시키는데 성공했습니다. 이스라엘 과학자들은 기독교 경전인 성경에서 종려나무로 불리우는 대추야자 나무의 재생이 앞으로 후손들에게 건강상에 큰 혜택을 제공할 새로운 의약품 개발로 이어질수 있기 원하고 있습니다.

 

*************

이스라엘 과학자들은 근 2천년된 대추야자 나무 씨앗의  하나를 발아시키는데 성공했습니다. 이 실험을 이끈 사라 살론 박사는 이 씨앗은 지금까지 발아된 씨앗 가운데 가장 오래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스라엘 과학자들은 중동지역에서 멸종됐지만 일부 재생시킬 수도 있는, 매우 값진 종자들을 보존하는데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 씨앗은  기원후 서기  73년 로마군에 의해 생포된 유대인 960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던 사해 부근의  역사적인 마사다 요새에서 발견됐습니다. 살론 박사는 이스라엘 과학자들이  대추야자 나무 씨앗 몇 개를 발견해 심을 수 있었는데 6주 내지 7주가 지나자 이들 씨앗중 하나에서 싹이 텃다고 말했습니다.

발아된 묘목은 현재 30센티미터 정도 자랐습니다.  이스라엘 연구진은 이 묘목이 생존할 경우 성경과 코란에서 모두, 생명의 나무로 찬양받는 종려 나무, 즉 대추야자 나무를 재생시키기 원하고 있습니다.

살론 박사는 고대 이스라엘이 명성을 크게 날렸던 아주 오래 전에,  종려나무 즉 대추야자 나무는 이스라엘의 가장 중요한 수출품가운데 하나로 동전에도 새겨졌고 이스라엘 경제는 물론이고 의례적으로나 의학적인 이유에서도 엄청나게 중요한 것으로 간주됐었다고 말했습니다.

살론 박사는 고대 조상들이 사용했던 약제들은 미래의 치료제가 될 수 있다고 말합니다.

대추야자는 강장제에서 부터 최음제, 염증이나 암 치료제에 이르기까지 모든 약제로 사용돼 왔으며 모든 전설에서도 이에 관한 얘기가 등장한다고 살론 박사는 말하고 대추야자의 맛 또한 빼놓을 수 없는 것이라면서 역사학자들에 따르면 대추 야자는 수분이 상당히 많은 매우 맛좋은 과실임이 분명하다는 것입니다.

이번에 발아된 대추야자 나무의 씨앗에는 성경에서 969세까지 장수함으로써  그 어느 다른 등장 인물보다 오래 장수를 누렸던  ‘므두셀라’ 라는 이름이  붙여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