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마 민주화 운동 지도자 아웅산 수지 여사가 랭군 자택에 가택 연금돼 있는 가운데 19일로 60세 생일을 맞았습니다.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모여든 수백명의 지지자들은 수지여사의 방문이 금지되자 수지 여사가 이끄는 야당인 민족 민주 동맹 청사에 모였습니다. 수지 여사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승려 10명의 노래와 기도속에 평화를 상징하는 비둘기들과 오색 풍선들이 하늘로 띄어졌습니다.

수지 여사의 석방을 촉구하는 지지자들의 시위가 미국과 영국, 일본 말레이시아, 한국등 세계 여러 나라 주재 버마 대사관 앞에서 펼쳐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영문)

Burmese democracy leader Aung San Suu Kyi turned 60 years old today (Sunday), under house arrest at her run-down residence in Rangoon.

Hundreds of supporters who tried to mark the occasion were barred from visiting Aung San Suu Kyi at her home in the capital. They gathered instead at the headquarters of her National League for Democracy (several kilometers away). Security forces watched as 10 Buddhist monks chanted, and doves representing peace and colorful balloons were released to celebrate the peace activist's 60th birthday.

Protests calling for Aung San Suu Kyi's release are expected today (Sunday) at several of Burma's embassies around the world -- including in Washington, London, Tokyo, Kuala Lumpur, Seoul and Pretor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