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가니스탄에서 미군 전투기와 공격용 헬리콥터 공습으로 탈레반 반군 용의자 15명 내지 20명이 사망했다고 아프간 주둔 미군이 말했습니다.

미군측 성명은 이날 공습이 19일 남부 헬만드 주에서 순찰대가 소형 무기와 로켓 추진 수류탄이 동원된 집중 공격을 받은 후에 전개됐으며, 연합군측 부상자는 없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또 다른 사태 발전으로 남부 칸다하르주에서 탈레반 무장대원들이 정부의 지구 본부를 급습해서 생포한 31명 가운데 주 경찰서장과 다른 7명을 처형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탈레반 대변인은 경찰서장이 탈레반 종교 지도자들의 명령에 따라 살해됐으며, 다른 7명은 미군이 후원하는 카불 정부를 지원한 죄로 재판을 받고 처형됐다고 말했습니다. 현지 관리들은 이러한 탈레반측의 주장을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영문)

The U.S. military in Afghanistan says its warplanes and attack helicopters have killed 15 to 20 suspected Taleban rebels after a coalition convoy came under attack.

The military statement says the airstrikes were launched today (Sunday) in southern Helmand province after a patrol reported being pinned down by small-arms and rocket-propelled grenade fire.

The statement says no coalition forces were injured in the incident.

Also Sunday, Taleban militants in the southern Kandahar province claimed to have executed a district police chief and seven others, who were among 31 people captured during a raid on the government's district headquarters.

A Taleban spokesman said the police chief was killed on orders from the group's religious leaders, while the other seven were tried and executed for supporting the U.S.-backed Kabul government.

Local officials said they were not able to confirm the cla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