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아프리카 9개국은 17일 세네갈에서 테러 공격에 보다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것을 목적으로 하는 합동군사훈련을 실시했습니다.

세네갈의 수도 다카르에서 실시된 이 지휘부 훈련에는 여러 개의 테러 공격 가상 시나리오가 사용됐습니다.

이날 지휘부 훈련은 ‘Flintlock’라고 명명된 2주 동안의 대규모 합동군사훈련의 일부로 미군 특수부대는 현재 니제르, 알제리아, 차드, 말리 그리고 모리타니아 군이 사하라 지역에서 민병대를 수색하고 이들과 전투할 수 있도록 훈련을 시키고 있습니다.

 

(영어)

Military officers from the United States and nine African countries Friday conducted training exercises in Senegal aimed at improving responses to terrorist attacks.

The command-post exercises in the seaside capital of Dakar involved several terrorist scenarios.

The drill is part of larger, two-week training effort called Operation Flintlock. U.S. special forces have been training

soldiers from Niger, Algeria, Chad, Mali, and Mauritania on ways to locate and fight militants in the remote Sahara region.

The exercises in Dakar involves officers from four additional countries -- Senegal, Tunisia, Morocco, and Nigeria.

On Friday, the United States and other countries closed diplomatic offices in the Nigerian city of Lagos after receiving a terrorist thre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