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핵무기 개발 계획을 논의하기 위한 6자 회담의 미국측 수석대표는 이번주 평양에서 열리고 있는 남한과 북한사이의 회담 결과를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시아 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그러나 가능한 한 조속히 북한은 회담장에 복귀해야 한다면서 6자 회담 재개의 시급성을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

남한과 북한이 지난 2천년의 역사적인 정상회담을 경축하고 있는 가운데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는 남북한 대표들간에 이번주 평양에서 어떤 내용이 논의되고 있는지 듣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남한 관리들은 이번 평양방문중에 북한에 대해 미국과 러시아, 중국 일본도 참여하고 있는 6자 핵협상장으로 복귀하도록 설득노력을 펴게 될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고, 앞으로 추가 제조할 계획이라고 말하고 있는 북한은 근 일년간 회담 복귀를 거부해왔습니다.

6자 회담의  미국측 수석 대표인 힐차관보는 서울에서 16일 남한측 6자 회담 수석 대표인 송민순 외교통상부 차관보와 회담을 가진후 기자들에게, 회담 재개는 모든 당사측의 관심사안이라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북한은 반드시 6자회담 과정을 신뢰해야 한다면서 상황은 결코 북한에게 유리하게 움직이고 있지않다고 말하고 그러나 시간은 우리편이 아니지만 더욱 분명한 것은 시간이 결코 북한편에 있지 않다는 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은 미국의 적대적 정책으로 인해 핵 억지력이 필요하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16일 북한의 권력 서열 제 2위인 김영남 북한 최고 인민 회의 상임 위원장은 미국의 대북한 정책은  전혀 변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부쉬 미국 대통령은 미국은 북한을 공격할 의도가 없다고 되풀이 강조해왔습니다. 그러나 미국은 북한이 회담장에 복귀하기를 무한정 기다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경고하면서, 유엔의 개입등 다른 선택 방안이 필요할 수도 있음을 시사하고 있습니다.

힐 차관보는 북한에 정확한 회담재개 일정을 정할 것을 촉구하는 한편 미국은 북한에 대해 최종 마감시한은 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류진차오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베이징에서, 앞서 힐차관보가 중국은 북한이 회담에 복귀하도록 충분한 설득노력을 펴지 않고 있다고 한 비판을 일축했습니다.

류진차오 대변인은 중국은 북핵 문제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항상  매우 열심히  노력해왔으며 그같은 중국의 노력은 국제사회에 의해 인정받았다고 강조했습니다.

남한과 북한은 다음주 서울에서  남북한 장관급 회담을 가질 예정입니다.심각한 식량난을 겪고 있는 북한은 보다 많은 인도적 지원을 요청할 것으로 보입니다.

남한은 그 회담역시, 북한에게 6자 회담장 복귀를 설득하기 위한 또다른 기회로 삼을 것으로 예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