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은 핵무기 제조의 필수 물질인 플루토니움을 당초 발표했던 것 보다 5년뒤인 1998년에 가공했음을 시인했다고 한 유엔 보고서 초안이 밝혔습니다.  

국제 원자력 기구의 피에르 골드슈미트 씨가 마련한 연설문 초안은 이란의 시인이 지난달 원자력 기구에 보낸 서한에 들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이 연설문에 따르면 이란은 또, 당초 국제 원자력 기구 조사관들에게 말했던 것 보다 더 일찍 국제 암시장에서 중요한 무기급 기술을 습득한 것으로 시인하고 있습니다.


이란의 고위 협상대표인 시로우스 나쎄리는 15일 빈에서 기자들에게 테헤란 정부는 파키스탄의 핵 과학자 압둘 카디르 칸에 의해 운영되는 암시장 거래망을 조사하는 국제원자력 기구에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영문)

A U.N. draft report says Iran has admitted to processing plutonium, a key component for nuclear weapons, in 1998 -- five years later than previously stated.

According to a draft speech by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official Pierre Goldschmidt, Iran's acknowledgment came in a letter sent to the agency last month.

Mr. Goldschmidt is to deliver the speech to the IAEA board of governors in Vienna later today (Thursday).

According to the speech, Iran also admitted to receiving critical weapons-grade technology on the international black market earlier than it originally told IAEA inspectors.  In Vienna, Iranian senior negotiator Sirous Nasseri told reporters Wednesday that Tehran is working closely with the IAEA investigation into the smuggling network run by former Pakistani nuclear scientist Abdul Qadeer Kh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