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의 한 위원회가 코피 아난 유엔 사무총장의 이라크 석유-식량 프로그램 연계에 관한 새로운 의혹을 제기하는 최신 정보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번 조사는 아난 사무총장이 자신의 아들이 근무하는 회사에 하청계약이 돌아간 사실에 대해서  앞서 시인했던  것보다 더 많이 알고 있었을 런지도 모른다고 시사하는 이 메일을 근거로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14일자 뉴욕 타임스 신문을 통해서 최초로 공개된 이 이메일은 지난 1998, 코텍나사가 석유 식량 프로그램 계획을 수주하기 직전에 이 회사의 간부와 아난 사무총장이 이 연관된 회의에 관해서 구체적으로 기술하고 있습니다.

 

(영문)

 

 A U.N. panel is reviewing fresh information that raises new questions about Secretary-General Kofi Annan's links to Iraq's oil-for-food program.

The review is based on an e-mail suggesting Mr. Annan may have known more than he has admitted about a contract awarded to a company that employed his son.

The e-mail -- first disclosed in Tuesday's New York Times -- details a 1998 meeting involving Mr. Annan and an executive from the firm Cotecna shortly before the company won an oil-for-food contract.

In the e-mail, the Cotecna executive (Michael Wilson) wrote that he held discussions with the secretary-general and was told by Mr. Annan and his colleagues -- quote -- "we could count on their support."

If accurate, the e-mail could challenge a main finding of the independent oil-for-food inquiry that there was insufficient evidence to show Mr. Annan knew about Cotecna's bid to win the contra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