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상원의원들은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에 진전이 없는데 불만을 나타냈습니다. 그러나 행정부의 고위 관리들은 평양이 핵무기의 야망을 포기하도록 하는데는 6자회담이 최선의 방법이라고 옹호했습니다.

북핵 문제 현황을 검토하기 위해 14일 열린 미 상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 리챠드 루가(인디아나. 공화) 위원장은 미국의 중요한 파트너, 특히, 중국과 남한이 북한에 압력을 가하는데 적극적이지 않은 것 같다고 지적했습니다.

미 국무부 동아시아 태평양 담당 차관보인 크리스토퍼 힐 대사는 이들 나라의 다른 접근방식에도 불구하고 이 회담의 성공을 바라는데는 베이징이나 서울이나 워싱턴과 입장을 같이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전술적으로 다른점은 있다. 중국은 압박을 가하는데 주저하고 있고, 남한도 직접적인 압박을 가하는데 주저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나 북한이 핵무장을 해서는 안된다는데는 우리들 사이에 다른점이 없다. 어느 나라도 북한이 핵을 가진 나라가 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 중진 인 죠 바이든 (델라웨어) 상원의원은 계속되는 교착상태로 동북 아시아에 평화와 안정을 확보하려는 우리의 능력에 대한 자신감이 흔들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의원은 또 현 행정부가 북한 정책에 대해 일치를 보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러스 페인골드(위스컨신. 민주 ) 상원의원과의 대화에서 힐 차관보는 북한이 아직도 미국의 제안을 저울질 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북한이 핵무기를 소유하려는 수십년 동안의 계획으로부터 이탈하는데 아직도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할수 있는 일은 아무것도 없고 북한이 결정을 내리기만 기다려야 하는가”고 페인골드 의원이 따지자 힐 차관보는 “기다리는 것이 정책이 아니라 우리는 6자회담의 당사국들과 매우 적극적으로 노력을 하고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척 헤이글 (네브라스카. 공화) 상원의원은 “상식선에서 볼때 우리는 무엇인가 효과를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는 결론에 도달하게 된다”고 말하고, 이 회담을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로 이관하는 방안을 제시했습니다.

힐 대사는 6자 회담이 최선의 방안이라고 말하고 그러나 다른 가능성도 고려할수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힐 대사는 “우리의 사고를 넓히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나 다른 방안에 대해 너무 공개적으로 거론하지 않는 것 또한 중요하다. 왜냐하면 그것이 6자회담을 저해할수 있기 때문이며 그것은 우리가 6자회담으로부터 멀어지고 있다는 잘못된 인상을 줄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달초 북한은 미국 외교관들과의 접촉에서 협상을 재개할 용의가 있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힐 대사는 계속 회담을 보이코트 하는 것이 북한에 이익이 되지 않으며 비무장에 빨리 합의하면 할수록 그 합의에 의해 , 북한은 경제적 혜택과 안보 보장을 빨리 받을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영문)

U.S. lawmakers are expressing frustration with the lack of progress in the six-party talks aimed at ending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But a key U.S. official is defending the process as the best way to get Pyongyang to abandon its nuclear ambitions. At a Senate Foreign Relations Committee hearing into the status of the six-party talks on North Korea, the Republican chairman, Senator Richard Lugar of Indiana, said key U.S. partners in the negotiations, particularly China and South Korea, do not appear to be willing to bring pressure to bear on North Korea:

Assistant Secretary of State for the Bureau of East Asian and Pacific Affairs Christopher Hill responded that despite their different approaches, Beijing and Seoul are united with Washington in wanting the talks to succeed.

"While there are differences in tactics, where the Chinese are reluctant to use pressure and Mr. Chairman, as you said, the South Koreans are also reluctant to use that type of direct pressure, I want to emphasize there is absolutely no daylight between us on the issue of disarming North Korea. No one wants to see North Korea be maintained as a nuclear state," Mr. Hill says.

Sen. Joseph R. Biden Jr. of Delaware, the ranking Democrat. said that as a result of the continuing impasse, "the confidence in our ability to ensure peace and stability in Northeast Asia has been shaken." He said the administration, far from adopting a unified position, has been debating with itself over North Korea policy.

In an exchange with Senator Russ Feingold, a Wisconsin Democrat, Ambassador Hill said he believes the North Koreans are still weighing a response to the U.S. offer.

Mr. HILL: "I think they are continuing to make up their minds about doing away with a multi-decades old program of nuclear weapons, and they have not been able to come to a final decision yet."

Mr. FEINGOLD: "So are you saying that at this point there is nothing more we can do and we just have to wait for the North Koreans to change their minds?"

Mr. HILL: "Waiting is not a policy, and what we do is work very actively with the other participants in the six-party process."

Ambassador Hill's comments did not satisfy Senator Chuck Hagel, a Nebraska Republican:

"We have not seen progress. Obviously we have got difficulties here. I think most of us with an element of common sense would come to some conclusion that something is not working," Mr Hagel says.

Senator Hagel raised the possibility of the U.N. Security Council taking over the talks.

Ambassador Hill said the six-party process is the best approach, but he left the door open to other options.

I think it is important to expand our thinking. I think it is important to be considering other options out there, what we can possibly do," Mr. Hill says. "But I think it is important also not to be talking too publicly about other options because that undermines the six-party process, that makes people convinced we are moving away from the six-party process, and that is the wrong impression to give."

In a meeting with U.S. diplomats earlier this month, the North Koreans said they are willing to resume negotiations, after refusing to attend them for the past year.

Ambassador Hill said it is not in Pyongyang's interest to continue to boycott the talks, saying the sooner North Korea reaches agreement on disarmament, the sooner it can benefit from economic and security guarantees under such a de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