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이 베네수엘라에 이어 총기로 인한 사망률이 세계 제 2위인 것으로 유엔의 한 보고서가 밝혔습니다. 관계자들은 총기 폭력 사태의 대부분이 불법적인 마약과 갱단의 활동에서 기인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브라질의 한 중진 국회 의원이 총기 규제를 서두를 것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유엔 교육과학 문화기구(UNESCO)가 세계 54개국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브라질에서는 국민 10만 명당 총기 관련 사망자 수는 평균 22명으로 베네수엘라에 이어 제 2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브라질 하원의 세베리노 카발칸티 의장은 이 보고서가 브라질 당국에 경종을 울려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카발칸티 의장은 이 같은 현상은 개탄스러운 일이라면서 사회의 안전을 위해 브라질 정부는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관계자들은 브라질에서 총기 관련 사망자의 대부분은 마약과 갱단에 연루된 것이라고 말합니다. 리오데자네이로 시내, 빈민가로 알려진 산중턱 판자촌의 거리들에서는 종종 마약 갱단 단원들이 소총이나 다른 무기들을 소지한 채 배회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브라질 국회는 현재 총기와 탄약 판매를 금지시켜야 할 것인지의 여부를 묻는 전국적인 국민 투표 실시를 고려하고 있습니다. 카발칸티 의장은 국민 투표 절차를 가속화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관한 국민 투표는 오는 10월로 예정돼 있습니다.

브라질은 지금까지도 총기 폭력을 줄이기 위한 조치들을 취해 왔습니다. 새로운 총기 규제법은 오는 9월에 발효됩니다. 이 총기 규제법에는 총기 수입을 보다 엄격히 통제하고, 모든 총기 등록을 의무화하는 규정이 포함됩니다.

또한 총기 소지 면허도 3년마다 경신해야 합니다. 지난 해 7월부터 브라질에서는 총기 등록 여부에 관계없이 총기를 반납하는 사람들에게 보상금을 지급하는 전국적인 운동이 전개됐습니다. 연방 경찰에 총기를 반납하는 사람들은 총기 크기와 총포의 구경에 따라 40 달러 내지 120달러의 보상금을 받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