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한국과 미국은 한반도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갖고 있으며 북한이 6자 회담에 복귀해야 한다는데 견해를 같이 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회담에서는 특히 북한 인권 문제가 최초로 거론된 것을 알려져 그 의미와 전망에 관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한국의 반기문 외교 통상부 장관은 정상회담 후 가진 기자 간담회에서 노무현 대통령이 한국이 북한 인권이 실질적으로 개선될 수 있는 방향으로 도움을 주고 있다면서, 특히 인도적 지원과 남북 교류 등을 통해서 개선될 수 있는 방향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한국의 주요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반 장관은 또한, 이번 정상 회담이 시기적으로도 북핵 문제에 대한 관련국과 국제사회의 우려와 기대가 교차되고 있는 상황에서 개최되어서 매우 시의적절한 회담이었다면서, 두 정상이 그간 쌓아온 우의와 신뢰관계를 바탕으로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시간을 갖고 진지하고 심도 있는 회담을 했다고 회담장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반 장관은 두 정상이 북한이 최근 6자 회담에 참여할 의향이 있다는 점을 긍정 평가하면서 북한이 조속히 회담에 복귀할 것을 기대했다면서, 북한이 핵무기 개발을 포기하는 전략적 결단을 내리면 북한을 실질적으로 지원할 준비가 되어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부시 대통령은 미국이 북한을 공격하지 않을 것을 여러 차례 재확인 했음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미국으로 부터 위협을 받고 있다고 생각하는데 이해하기 어렵다면서 북핵 문제의 외교적 해결 의지를 강조했다고 한국 언론들은 반 장관의 발언을 인용 보도했습니다.

그런가 하면 미국의 스콧 맥클레란 백악관 대변인은 10일, 브리핑에서 두 정상이 한미간 동맹에 관해서 훌륭한 대화를 나눴으며 북핵 문제에 관해서도 통일된 입장을 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맥클레란 대변인은 회담에서 북한의 유엔 안보리 회부 같은 제재 가능성이 논의됐는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 북한이 조만간에 회담에 복귀할 것으로 희망하고 있다면서 제재 보다는 지난 6월에 제시된 대북 제안에 회담의 촛점이 모아졌다고 답변했습니다.

미국의 주요 언론도 11일자 신문에서 부시 대통령과 노 대통령의 정상회담 소식을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워싱턴 포스트 신문은 노 대통령에게 한미 관계는 중대한 국내 현안이라면서, 노 대통령이 한미 관계에 한두 가지 작은 문제가 남아 있긴 하지만 대화를 통해 해결 할수 있다’라고 말한 부분에서 그 문제점은 북한의 붕괴에 대비한 이른바 작전 계획 5029를 둘러싼 한미간의 논쟁을 의미하는 것이었다고 말한 한국 고위 관리의 발언을 인용 보도했습니다.

뉴욕 타임스 신문은 부시 대통령과 노 대통령이 북핵 문제 해결 방안에 대한 서로 다른 전략을 추구하면서 긴장감을 나타냈던 동맹관계를 재확인 하려 노력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북한의 6자 회담 복귀를 위해서 기꺼이 유인책을 제공할 것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즉시 그렇다고 대답하고, 북한이 핵을 포기할 경우 북한에 점진적으로 경제적, 외교적 혜택을 제공할 것이라는 지난 해 6월의 제안에 대한 북한측의 답변을 여전히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고 뉴욕 타임스는 전했습니다.

이 신문은 부시 대통령이 북핵 문제의 외교적인 해결책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해 왔지만, 모든 선택 방안이 유지되어 있다고 말함으로써 무력 위협의 지렛대를 신중하게 간직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북한이 지난 일년 동안 모든 회담을 거부하다가 최근 미국 관리들에게 회담 복귀를 시사한 중대한 시기에 열렸다면서 이번 회담에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그밖에도 부시 대통령의 미스터 김정일 발언을 언급하면서 부시 대통령이 이번 정상회담에서 매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고 보도했습니다.

워싱턴 타임스 신문은 ‘북한에 대한 하나의 목소리’라는 제목으로 사진과 함께 한미 정상회담 소식을 일면 탑뉴스로 전했습니다. 이 신문은 특히 양국 정상이 북한 핵을 용인할 수 없음을 다짐하는 공동 성명을 냈던 2003년 정상회담 이래로 현재까지 북한이 몇 개의 핵무기를 개발해 왔다는 사실을 체념한 것처럼 보였다고 보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