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연합의 피터 만델슨 무역담당 집행위원이 유럽에 대한 중국의 급증하는 섬유류 수출과 관련해 고조된 긴장을 해소하기 위해 샹하이를 방문하고 있습니다.

중국은 유럽 연합에 티셔츠와 아마류 제품의 수출량을 제한하지 않으면 이들 제품에 대해 일시적인 쿼터제를 적용당할 상황에 직면해 있습니다.

미국은 이미 일곱가지 제품에 대해 상한량을 지정해 중국 정부로부터 강력한 분노를 촉발했습니다. 만델슨 무역담당 집행위원은 중국의 보시라이 상무부 장관과 회담합니다. 

중국은 선진국들이 섬유류 수출에 제한을 가하는 것은 보호주의이며, 세계무역 기구의 규정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항의하고 있습니다.

(영문)

European Trade Commissioner Peter Mandelson has arrived in China's commercial capital of Shanghai for talks aimed at defusing tension over surging textile exports to Europe.

China is up against a deadline to curb the rise in exports of T-shirts and flax yarn to the European Union or face the imposition of temporary quotas on the products.

The United States has already slapped caps on seven products, provoking an angry reaction from Beijing.

Mr. Mandelson is expected to hold talks with Chinese Commerce Minister Bo Xilai this (Friday) afternoon. If no progress is made, talks will continue Saturday.

China argues that attempts by developed countries to impose limits on textiles are protectionist, in violation of World Trade Organization ru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