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베트남주재 태국대사관에 진입한 7명의 탈북자들은  어쩌면 대사관구내에서 장기간 체류해야 할런지 모른다고  공보담당관이 밝혔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하노이주재 이 태국 공보담당관은 9일 미국의 소리방송과의 전화 통화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또한, 3명의 십대를 포함해 4명의 여성과 3명의 남성인 이들 7명의 탈북자들의 건강상태는 양호하고, 태국 대사관측에서 이들에게 음식과 담요등 숙식에 필요한 물품들을 충분히 제공하고 있다면서 이 공보관은 현재 태국 고위당국자들측이 이들의 거취문제에 관해 신중한 협의를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