죠지 부쉬 미국 대통령과 토니 블레어 영국 총리는 백악관에서 아프리카 국가들의 채무경감을 위한 영국의 계획에 관해 논의했습니다.

백악관 관계관들은 부쉬 대통령이 아프리카 국가들의 굶주림 해소와 인도적 긴급지원을 위해 미국이 6억7천4백만 달러를 제공하기로 약속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블레어 총리는 미국 등 여러 나라들에게 아프리카에 대한 원조규모를 2010년까지 두 배로 늘려주도록 요청하고 있으나 부쉬 대통령은 미국의 차기 행정부에 영향을 미치게될 장기적인 원조계획은 부적절하다고 말해 왔습니다.

한편, 블레어 총리는 이보다 앞서 워싱턴 주재 영국 대사관에서 다음 달 선진7개국, G-세븐 회원국 정상회의를 앞둔 가운데 아프리카 국가들의 부채경감 계획에서 진전이 이루어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영문)

President Bush is set to meet with British Prime Minister Tony Blair at the White House this hour (Tuesday) for talks focusing on a British plan to reduce poverty in Africa.

White House officials say Mr. Bush will pledge 674-million dollars to tackle famine and other humanitarian emergencies in Africa.

Mr. Blair has been asking the United States and other developed countries to support an initiative that would double aid to Africa by 2010. But Mr. Bush has said the long-term plan does not fit U.S. budgetary rules because it would affect future administrations.

Speaking at the British embassy today, Mr. Blair said significant progress has been made on a debt relief package for Africa ahead of a key summit next month.

But he says some issues must still be resolved before the meeting of the world's major industrialized nations in Scotl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