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제 2차대전에 참전한 퇴역장병들과 그 가족, 고위 관리들은 6일, 프랑스의 노르만디와 미국, 영국, 캐나다등지에서 61년전 동맹군의 서유럽 상륙작전 감행을 기념하고 있습니다. 

나치 점령지에 대한 D-Day 공격은 1944년 6월 6일 자정이 지나면서 시작됐습니다.  4천여척의 함정과 수천척의 소형 선박들은 수천대의 폭격기가 공중에서 엄호하는 가운데 영국 해협을 건넜습니다. 

 
미국, 영국, 캐나다의 병력 약 15만 6천명은 노르만디의 5개 해안에 상륙해 베를린을 향해 전진했으며, 결국 나치 정권을 물리쳤습니다. 

D-Day 작전에서는 2천 5백명 이상의 연합군이 사망했으며 이로써 언합군 사망자는 만명에 육박하게 됐습니다. 

노르만디의 미군 묘지에서는 6일 취주악대와 합창단들이 모여 그곳에 묻혀있는 9천명의 영령을 위로했습니다. 

(영문)
World War Two veterans, families and dignitaries gather today (Monday) in Normandy, France and at ceremonies throughout the United States, Britain and Canada to honor Allied soldiers who fought in the invasion of western Europe 61 years ago.


The D-Day assault against Nazi occupation began shortly after midnight, June 6, 1944. More than four-thousand ships and several thousand smaller boats crossed the English Channel as thousands of bombers flew overhead.    

About 156-thousand men from the United States, Britain and Canada stormed the five beaches of Normandy to begin the march to Berlin, and ultimately defeat the Nazi regime. (Troops from Australia, Belgium, Czechoslovakia, France, Greece, the Netherlands, New Zealand, Norway and Poland also participated in the invasion.)

More than 25-hundred Allied troops were killed in the D-Day assault, with total Allied casualties approaching 10-thousand. Ceremonies at the Normandy American cemetery in Colleville-sur-Mer today feature a band and choir honoring over nine-thousand U.S. fighters buried t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