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북한이 6자 회담 재개를 위한 시간을 다 소진하고 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미국 관리들은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6자 회담 복귀 시한이 설정되어 있지는 않지만 영원히 계속될 수는 없다는 점을 분명히 강조하고 또한 북한의 회담 복귀를 위해 중국이 북한을 보다 설득해 줄것도 촉구했습니다.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는 지난해 이래 교착 상태에 놓여 있는 6자 회담 장에 북한이 복귀하는 것을 기다리는데 있어 미국은 점차 인내를 잃어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외교는 하나의 도구로 끝이 없는 것이 분명하다고 전제하고 미국이 해야할 일은  결과를 얻는 것이며  조만간 결과를 얻을 수 있어야 한다고 말하면서 6자 회담의 마감 시한을 설정하고 싶지는 않지만 언제까지나 지속될 수는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히고 싶다고 강조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26일 미 국회 하원 국제 관계 위원회 소위원회에 출석해 미국은 북한의 에너지 필요를 충족시키고 조건부 안전 보장을 제공하기 위해 공정하고 포괄적인 방안을 제시했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또 미국의 제의는 약 일년전 마지막 6자회담에서 제시됐지만 그때 이후 6자회담이 재개되지 않아 논의되지 못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미국이 북한과 직접 회담할 용의가 있는지 묻는 위원회 의원들의 거듭된 질문에 힐 차관보는 앞서 이달 뉴욕에서 있었던 미국과 북한측 관리들간의 만남을 지적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회담의 형태라는 작은 문제가 아니라 북한의 핵무기라는 거대한 문제에 논의의 역점을 두었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미국은 최근 양자 접촉의 맥락속에서  북한 외교관들과 뉴욕에서 회담을 갖고 서로간의 오해가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필요하다면 직접 대화할 수 있다는 뜻을 직접 전달했다면서 그러나 6자회담의 전체적인 틀을 훼손하면서 북한과 직접 대화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힐차관보는 또 이는 미국과 북한간의 문제가 아니라 북핵 회담에 참여하고 있는 5개국으로 대표되는 전세계와 북한과의 문제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힐 차관보는 미국은 6자 회담 주최국인 중국이 6자 회담을 성공시킬 의무가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중국은 참가국들을 회담장으로 모이게 할 의무가 있지만 북한에 대해서는 그렇게 하지 못했다고 말하고 미국은 오히려 북핵 문제와 관련해 계속 중국과 접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북한이 회담장에 복귀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미국은 매우 분명히 밝혀왔다면서 회담 주최국인 중국이 이 일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중국의 위험 부담 역시 매우 높다면서 만일 중국이 북한 설득에 실패한다면 이는 곧6자 회담 전 과정의 실패를 의미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