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노무현 대통령은 다음 미국을 방문, 조지 부쉬 대통령과 워싱턴에서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입니다. 양국 정상은 자리에서 현재 답보 상태에 있는 6 회담에 북한을 복귀시키기 위한 노력을 논의하게 됩니다. 이와 함께 워싱턴 한국 정부 간에 심화되고 있는 불편한 관계도 다루게 됩니다.  북핵 문제와 맞물려 한층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이번 한미 정상 회담의 의미와 배경을 VOA 워싱턴 특파원이 자세히 전합니다.

 

**********

 

한국 정부는 24 대통령의 미국 방문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번 한미 정상 회담은 북한이 핵무기 실험을 것이라는 우려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열리는 것입니다. 폐쇄적인 국가 북한은 지난 2, 핵폭탄을 보유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북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6 회담에서 탈퇴한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의 대북 화해와 협력은 형식과 내용면에서 미국측의 접근 방법과 대조를 이루고 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최근 북한 지도자 김정일을 가리켜 위험한 인물’ ‘폭군으로 표현했습니다.

 

워싱턴 지도자들은 , 아시아에서 한국의 균형자적 역할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