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연합은 교착 상태에 빠진 이란의 핵 프로그램을 해결하기 위한 목적으로 새로운 제안을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유럽 연합과 이란 관리들은 25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가진 새 회담이 끝난뒤, 새로운 제안의 구체적인 내용은 7월 말이나 8월초께 열릴 양측간의 다음 회담에서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란의 하산 로와니 핵 협상 대표는 양측이 합의를 도출할 수 있을 것으로 낙관했습니다. 로와니 대표는 또한 이란은 우라늄 농축을 재개하기 않겠다는 현재의 약속을 지킬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유럽연합의 영국과 프랑스, 독일 3개국 외무장관들은 이란이 영구적으로 우라늄 농축을 포기할 경우 이란에 경제적 보상을 제공하겠다고 말해왔습니다.

 

(영문)

 

The European Union says it will offer Tehran a new proposal aimed at resolving a stand-off over Iran's nuclear program.

Following a new round of talks in Geneva today (Wednesday), officials from both sides said details of a new deal should be on the table by the end of July or early August.

Iran's top nuclear negotiator (Hassan Rowhani) was optimistic that both sides could come to an agreement. He also said Iran would abide by its current commitments not to resume enriching uranium.

Foreign ministers from Britain, France and Germany have offered Iran economic incentives if it permanently abandons uranium enrichment. In some highly enriched forms, uranium can be used to fuel nuclear weapons, giving rise to accusations that Iran is secretly trying to develop nuclear weap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