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워싱턴 포스트 신문 >

 

하원이 24일, 조지 부쉬 대통령의 거부 위협을 무시하고, 배아 줄기 세포 연구에 대한 연방 정부의 자금 지원을 확대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고 머릿 기사로 보도하고있습니다.

이 기사는, 이 법안이 공화당 의원 50명의 가세로 238대 194로 가결됐으나, 대통령의 거부권을 극복하는데 필요한 3분의 2 찬성에는 못미쳐, 지금까지 거부권을 한번도 행사한바없는 부쉬 대통령과 국회간의 대결 가능성을 설정했다고 말하고있습니다.

 

또한, 머릿 기사로 부쉬 대통령의 연방 판사 지명자들에 관한 공화, 민주 양당의 초당적인 타협의 첫 결실로, 상원이 24일 4년간이나 지연돼온 연방 항소 순회 법원 판사 지명자에 대한 의사 진행 방해, 필리버스터를 중지하고 25일 그에 대한 인준 표결을 실시하기로 81대 18로 의결했다는 소식을 다루고있습니다.

 

이 기사는, 이 판사 지명자가 인준 표결에서 무난히 통과될것으로 공화당측은 예측하고있다고 전하고, 그러나 다른 판사 지명자들에 대한 싸움은 다시 재연될지도 모른다고 말하고있습니다.

 

그러나 뉴욕 타임스 신문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석이 될 가능성이 있는 대법원 판사의 지명 인준을 둘러싼 궁극적인 필리버스터 전이 현저히 누그러질 전망은 보이지않는다고 말하고있습니다

 

한편, 워싱턴 포스트 신문은 미국 국방부가 군 당국에게 지난 11일을 기해 수도, 워싱턴,디시 상공의 비행 금지 구역을 침범하는 소형 항공기들에 대해 필요할 경우 격추시킬 권한을 부여한 것으로 연방 관계관들의 전언과, 시리아에서 집권당의 개혁파 인사들과 대담해진 반체제 인사들이 위험을 무릎쓰고 국가의 운명에 관해 토론을 벌이는 등 변화의 목소리들이 들려오고있다는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더불어,  운동이 유방암으로 인한 사망의 위험을 줄일수있다는 연구 결과, 그리고, 이라크에서 일급 수배범인 저항 세력 지도자, 아부 무사브 자르카위가 지난 주말 미군과 이라크군이 합동으로 벌인 매복 공격으로 총상을 입은 것으로 그의 부관들과 그가 이끄는 조직인 이라크내 알카에다의 발언들로 밝혀졌다는 것을 각각 보도하고있습니다

.

 

< 뉴욕 타임스 신문 >

 

위의 워싱톤 포스트에서 다루어 졌듯이,  하원이 24일, 조지 부쉬 대통령의 거부 위협을 무시하고, 배아 줄기 세포 연구에 대한 연방 정부의 자금 지원을 확대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는 보도와 함께,  머릿 기사로 하원의 표결에 앞서 부쉬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인공 수정으로 태어난 아기들을 안고 기자들 앞에 나와, 배아 줄기 세포 연구에 대한 규제 완화는 “중대한 윤리적 경계선”을 넘어서는 것이 될것이라며 이를 거부할 것이라고 위협하고있는 사진을 겻들이고있습니다.

 

또한, 뉴욕 타임스 신문은 가파른 집값 상승세가 둔화 전망을 비웃고 계속됨에 따라 일부 지역에서 거품 폭발 우려가 가중되고있다고 보도하고있습니다.

 

한편, 오는 6월의 이란 대통령 선거에, 이란 회교 혁명의 주축이었던 알리 아크바르 하세미 랍산자니 전 대통령이 자신을 강경파 성직자들의 월권을 제어하고, 이란이 마귀라고 여기는 미국과의 관계를 개선할수있는 개혁적인 인물로 등장시킴으로써 가장 유력한 후보가 되고있다는 내용과 중국이 이제 대형 쇼핑 몰을 건설하는 등 쇼핑객들의 새로운 땅이 되고있다는 소식등이 실려있습니다.

 

 

< 시카고 트리뷴 신문 >

 

판사가 신생아 탈취 혐의로 기소된 두 피고인은 사회에 대한 위험 인물들이라며 이들에 대한 보석을 거부했다는 지방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 휴스턴 크로니클 신문 >

 

BP 석유 회사가 텍사스 시티에 있는 정유 공장에서 발생한 유혈 폭발 사건에 대한 근본적인 원인 규명이 제대로의 절차를 따르지않았으며 감독도 소홀했다고 최초의 조사 내용을 받아들이기 거부했다는 소식을 각각 머릿 기사로 보도하고있습니다.

 

 

< 유에스에이 투데이 신문>

 

유에스에이 투데이신문도 하원이 24일, 조지 부쉬 대통령의 거부 위협을 무시하고, 배아 줄기 세포 연구에 대한 연방 정부의 자금 지원을 확대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는 보도와 함께, 미국에서 급등하고있는 집값과 관련된 내용으로 미국의 평균 집값이 20만 6천달라라는 기록을 세우고 판매고 역시 기록적인 수준을 보이고있다고 보도하면서, 주택 구입 안내 정보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월 스트리트 저널 신문>

 

오랫동안 외면 되어온 벌티모어의 빈곤층 주거지들에 새로운 투자자들이 대거 몰려들고있다는 사례를 들면서, 주택 경기 호황이 죽어가던 시들을 변모시키기 시작했다고 보도하고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