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화물선이 20여년 만에 처음으로 남한의 울산항에 닻을 내렸습니다. 북한 화물선, 백두산호에는 북한이 만성적인 식량난에 대처하도록 돕기 위한 비료가 선적될 예정입니다.

남한은 지난 주 끝난 나흘간의 남북 차관급 회담에서 북한에 20만 톤의 비료를 제공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다른 북한 선박 2척은 22일 저녁과 23일 오전에, 남한 항구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남한은 앞서 21일, 비무장 지대를 통과하는 육로를 이용한 트럭 편으로 북한에 비료 수송을 시작했습니다.

(영문)

A North Korean cargo ship has dropped anchor in the South Korean port of Ulsan, marking the first visit of its kind in more than two decades.

The ship will be loaded with fertilizer intended to help the North deal with perpetual food shortages.

South Korea agreed to give 200-thousand tons of fertilizer to the North after four days of bilateral talks concluded last week.

Two more North Korean vessels are expected to cross into South Korean waters later today and early Monday. South Korea began shipping fertilizer by land on Saturday when several trucks crossed the heavily fortified Demilitarized Zone between the two Korea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