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당국은 새로 공개된 사담 후세인 이라크 전 대통령의 감옥 사진들의 출처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영국의 타블로이드 신문 ‘선’이 21일 게재한 사진 가운데 하나는 후세인이 흰 가운을 입고 철조망 뒤에 서서 기도하는 듯한 모습을 담고 있습니다.

 

루돌프 머도크가 소유한 언론사들인 이 신문과 미국의 뉴욕포스트 신문은 20일자 1면에 팬티 차림의 사진을 포함한 여러 장의 후세인 사진을 실었고  전세계의 텔레비전들도 이들 사진을 방영했습니다.

 

인종 학살 및 고문 혐의 등으로 재판을 받게 될 후세인은 유죄 판결을 받으면 사형에도 처해질 수 있습니다.

 

(영문)

 

The United States says it is investigating how pictures of former Iraqi leader Saddam Hussein in U.S. custody were released to the media.

Today (Saturday), the British tabloid The Sun published a photo of Saddam seen through barbed wire.
Friday, The Sun and The New York Post, which are both owned by Rupert Murdoch, published other photos of Saddam, including one in which he is in his underwear.

The Pentagon says the photographs were taken in violation of U.S. policy and possibly the Geneva Convention on the treatment of detainees.
The Sun says it obtained them from a U.S. military source.

A lawyer for Saddam questioned why the ousted leader has been held since late 2003 without being charged. He says Saddam's legal team plan to sue over the photograph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