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발표한 것보다 훨씬 더 많은 국방비를 지출하고 있다고, 한 최신 미국 연구보고서가 주장했습니다.

 

20 공개된 연구 보고서는, 그러나,  미군등 상당수 외부 분석가들의  중국 군사 지출비에 관한 추산치는  지나치게 높다고  지적했습니다.

 

거의 300쪽에 달하는 이 장문의 보고서는, 미 국방부의 많은 현안들을 연구하는 ‘랜드 코퍼레이션’ 연구소가 작성한 것입니다. 연구에 참여한 경제학자들은, 중국의 국방비 지출은 중국 인민해방군이 발표한 수치보다 40%에서 70%까지 높다고 결론내렸습니다.

 

이 보고서의 주 작성자 키스 크레인씨는, 중국의 국방비 지출은 지난 6년 동안 두 배나 증가했다고 말했습니다.

 

연구원들은 중국이 2003년에 310억달러에서 380억달러 정도를 국방비로 지출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베이징 당국은 250억 달러를 국방비로 지출했다고 밝혔지만 미 국방부는 이를 최고 710억 달러로 추산했습니다.

 

랜드 보고서는 중국의 군사비 지출이 국내총생산의 2.3% 내지 2.8%를 차지하고 있으며 미국은 GDP의 3.9%를 차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영문)

 

A new American study of China's military expenditures says Beijing spends far more money on its armed forces than it admits.

However, the study published today (Friday) also says that many outside analysts' estimates of Chinese military spending -- including those of the U.S. military -- are much too high.

The lengthy report (nearly 300 pages) was prepared by the RAND Corporation, a research group that studies many issues for the Pentagon. A team of economists (who studied a variety of Chinese information sources) concluded that China's military spending is 40 percent to 70 percent higher than figures made public by the People's Liberation Army.

The lead author of the U.S. study (Keith Crane) says China's defense spending has more than doubled during the past six years (and is currently nearly as high as that of Japan and Britain).

During 2003, the American researchers say China spent between 31 billion dollars and 38 billion dollars on its military. Beijing said it spent 25 billion dollars on defense, while the U.S. Defense Department estimated China spent up to 71 billion dollars.

The RAND study says China's military spending consumes between 2.3 percent and 2.8 percent of its gross domestic product, compared to U.S. defense spending at a rate of 3.9 percent (of GD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