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의 주요 정당들은 국내 민주주의 회복을 위해 공동 노력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네팔의 7개 정당은 갸넨드라 국왕의 권력을 제한하기 위한 헌법 개정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 계획은 또한 갸넨드라 국왕이 지난 2002년에 해체시켰던 의회 복원도 촉구하고 있습니다. 갸넨드라 국왕은 지난 2월 정부가 통제할 수 없는 마오쩌둥 반군의 폭동을 진정시키기 위한 전권을 장악했다고 말하면서 선출된 내각을 국왕에 충성하는 각료들로 교체했습니다.

네팔 정당들은 마오쩌둥 폭동을 포함해 위기 사태를 해결하고 정치적인 안정을 가져다 줄 모든 정당 참여의 정부를 구성할 결의로 있다고 말했습니다.

***************

Nepal's main political parties have announced they will work together to seek the restoration of democracy in the Himalayan nation.

The seven parties announced their plan to reform the country's constitution to limit the powers of its monarch, King Gyanendra. The plan also calls for the reinstatement of Nepal's parliament, dissolved by the king in 2002.

King Gyanendra replaced the elected government with royally-appointed ministers in February, saying he took power to quell a Maoist insurgency that the government could not control.

The political groups said they are committed to forming an all-party government that would bring political stability and solve conflicts, including the Maoist insurgen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