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쉬 대통령은 유럽에서 제2차 세계 대전 승전 6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축하 행사 참석에 앞서 8일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만나기 위해 모스크바에 도착했습니다.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 장관은 부쉬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이 이란과 이라크, 중동, 그밖의 러시아의 민주화 진전을 포함한 다양한 현안들을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미국 관계관들은 러시아가 국내와 이웃 나라들에서 민주적인 자유를 존중해 주기 원하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해왔습니다. 그러나 미 동부 시간으로 8일 저녁에 방영될 미국 CBS-TV의 ‘60분’에 출연한 푸틴 대통령은 미국의 민주 체제가 잘 전달되지 않고 있다면서 민주주의는 각국의 여건에 맞는 개발의 산물이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8일 부시 대통령은 네덜란드에서 열린 제 2차 세계 대전 종전 60주년 기념식에서 제 2차 세계 대전당시 목숨을 잃은 미군 장병들에게 애도와 감사를 표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마르그라텐 기념 묘지에 묻혀 있는 8천여명의 미국인들에게 애도를 표하고 기념탑에 헌화하는 한편 연합군 병사들의 목숨을 앗아간 끔직한 댓가에 대해 감동적인 연설을 행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60년전 세계의 독재자들은 , 자유의 힘과 같은 힘이나 자유를 위해 싸우는 군인들처럼 강한 것은 없다는 교훈을 배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제 2차 세계 대전 종전 60주년을 기념하는 다채로운 행사들이 8일 유럽전역에서 거행됐습니다. 2차 세계 대전 참전 용사들은 모스크바의 벨로루시 철도역에 모여 60년전 승리한 소련군의 귀환 모습을 재현했습니다.

파리에서 자크 시라크 프랑스 대통령은 샹젤리제에 있는 무명용사 묘지에 헌화했으며 영국 찰스 황태자도 런던에 있는 전몰 용사 기념 묘역을 참배하고 헌화했습니다. 호르스트 퀠러 독일 대통령과, 게르하르트 슈뢰더 총리도 베를린에서 열린 종교 행사에 참석해 나치 희생자들에게 헌화했습니다.

제 2차 세계 대전에서는 전 세계 국민 5천 만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추산되고 있습니다.

***************

President Bush paid tribute to U.S. troops killed in World War Two at a memorial service in the Netherlands today (Sunday), the 60th anniversary of the end of the war in Europe.

Mr. Bush placed a wreath at a monument honoring more than 8,000 Americans buried at a battlefield cemetery (Margraten), and spoke emotionally about the "terrible price" that was paid by allied soldiers.

The president added, however, that today's somber memorials also "commemorate a great victory for liberty" in the war.

Sixty years ago, Mr. Bush said, "The world's tyrants learned a lesson: there is no power like the power of fredom and no soldier so strong as the one who fights for this freedom."

Today's Victory-in-Europe anniversary was marked by special observances across the continent, from London to Moscow, and in Germany, whose people celebrated the freedom that came to their nation following defeat of the Nazi regime.

The president is now flying to Moscow for a major international assembly on Monday, with the leaders of more than 50 nations gathering to mark the war anniversary. Mr. Bush also is having private talks with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this evening.

World War Two continued for three months after the Nazis and their supporters gave up the fight in Europe. By the time Japan surrendered three months later, the conflict had killed an estimated 50 million people worldwide.

Ceremonies marking the 60th anniversary of the end of World War Two are taking place across Europe today (Sunday).

Decorated World War Two veterans gathered at Moscow's Belarus rail terminal as a period train pulled in recreating the return of victorious Soviet troops 60 years ago. Monday, leaders from more than 50 countries will be in Moscow for anniversary ceremonies.

In Paris, French President Jacques Chirac laid a wreath at the Tomb of the Unknown Soldier on the Champs-Elysées, while Britain's Prince Charles laid a wreath at a monument (the Cenotaph) in London.

German President Horst Koehler and Chancellor Gerhard Schroeder attended religious services in Berlin ahead of wreath laying ceremonies honoring the victims of the Nazis. But, neo-Nazi groups massed for marches in the German capital. Groups protesting their activities also are holding rallies.

President Bush has arrived in Moscow, where he meets with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today (Sunday) ahead of celebrations marking the 60th anniversary of the end of World War Two in Europe.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says Presidents Bush and Putin will discuss a range of issues including Iran, Iraq, the Middle East, and the progress of Russia's democracy.

U.S. officials have made it clear they want Moscow to respect democratic freedoms both at home and in its neighbors.

But in a talk with the U.S. television program "60 Minutes" to be aired later today, Mr. Putin says the U.S. democratic system does not travel well, and that democracy must be the product of society's internal develop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