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6자 회담에서 아직도  모든 당사국들의 이익에 부합하는 결과가 도출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습니다.

아담 어럴리 미 국무부 부대변인은 25일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미 행정부 일부 고위 관리들이 기본적으로 대북한 봉쇄를 의미하는 유엔 결의안 추진을 검토하고 있다는 뉴욕타임스 보도에 관해서는 모르는 일이라고 부인했습니다.

********************

 미국 국무부의 애담 어럴리 부대변인은 25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은 북한 핵 무기 개발 계획의 종식을 목표로 한  6자 회담이 모든 당사국들의 이익에 부합하는 결과를 낳을 수 있는 기회가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하고,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시아 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동아시아 3개국 순방에 나선 이유도 바로 그 때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어럴리 부대변인은 6자 회담 참가국들은  북한을 6자 회담에 복귀시킬 수 있는 기회와 현실적 전망이 있다고 믿고 있고, 또한 북한을 회담에 복귀시키는 것이 최상의 방안이라는데 견해를 같이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서, 어럴리 부대변인은 북한으로서는 이번이 마지막 기회냐는 질문에 대해,  아직 아무도 마지막 기회라고 말하지 않았다고 대답했습니다.

어럴리 부대변인은 구체적인 시기가 정해지지는 않았지만 앞으로 6자 회담이 더 이상 효과가 없다는 최종 판단이 내려진다면 새로운 대안을 검토할 수도 있겠지만, 아직은 그 때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어럴리 부대변인은 다른 대안을 거론하는 것은 6자 회담 재개 노력이 효과를 발휘하지 못해 다른 전술을 취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가정하는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미국은 아직 그 시점에  이르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어럴리 부대변인은 뉴욕 타임스 신문이 지난 25일, 부쉬 행정부 고위 당국자들의 말을 인용해, 핵 물질이나 핵 무기 부품을 적재했을 가능성이 있는 선박이나 항공기가 북한을 드나들 경우  전 세계 모든 국가들에  그 선적품을 나포할 권한을 부여하는 유엔 결의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한 데 대해, 모르는 일이라고 부인했습니다.

   이어 어럴리 부대변인은 북한의 장기간 6자 회담 불참으로 인해 미국이 인내심을 잃어가고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6자 회담의 교착상태가 북한을 제외한 회담 당사국 누구도  원하지 않을 만큼 장기화 되고 있지만, 아직은 미국이 인내심을 잃을 정도는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어럴리 부대변인은  미국은 6자 회담 재개가 계속 지연되고 있는데 대해 우려하고는 있지만, 그와 동시에 북한을 회담에 복귀시키는 것을 가능한  목표로 보고 있으며, 그같은 목표 달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어럴리 부대변인은 미국이 원하는 것은 북한이 6자 회담에 복귀하는 것이라고 다시 한 번 강조하면서,  그것이야말로 바로 북한이 국제적 고립을  완화하고, 북한 주민들의 필요를 충족시키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어럴리 부대변인은 힐 차관보가 이번 동아시아 3개국 순방중에 북한에 대한 최후 통첩을 전달하기 위한 목적을 갖고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그것은 자신이 아는 현실과 부합하지 않는  각본이라고 일축하면서, 힐 차관보는 중국, 일본 , 남한 당국자들과 북한을 6자 회담에 복귀시키는 방안에 관해 논의할 것이라고 되풀이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