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군은 미국의 적대적인 움직임에 대처하기위해 핵 억지력을 꾸준히 강화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북한 인민군의 김영춘 총참모장은 24일 미국을 겨냥한 경고 메시지에서 북한은 평양 정권을 압살하고 고립시키려는 미국의 어떠한 움직임에도 맞서 소극적으로 남아있진않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다짐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 중앙 통신에 보도된 김영춘 총참모장의 이같은 발언은 인민군 창설 73주년을 하루 앞두고 열린 전국적인 모임에서 행한 연설에서 나왔습니다.

한편 크리스토퍼 힐 미국 특사는 북한의 핵무기 개발 계획을 종식시키기 위한 6자 회담 재개 노력을 위해 한국을 방문하고 있습니다. 힐 특사는 한국 방문 뒤에 일본과 중국도 방문할 예정입니다.

**************

North Korea's military chief has vowed to bolster the Stalinist nation's nuclear deterrent to counter what Pyongyang says are hostile moves by the United States.

Vice Marshal Kim Yong-Chun, chief of the general staff of the Korean People's Army, said in a message of warning aimed at the United States Sunday that the North will not remain passive in the face of any American moves to stifle and isolate the communist regime.

Pyongyang announced on February 10th that it does have nuclear weapons, but the claim has not been independently verified. The North is not known to have carried out a nuclear weapons test.

U.S. envoy Christopher Hill is in South Korea to work on reviving the six-party talks aimed at ending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program. He will also visit Japan and China during his tri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