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최근 자국에서 발생한 조류독감 퇴치에 필요한 남한 측의 지원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다음 주에 실무 협의를 갖자고 공식 제의했습니다.

북한의 국가수의방역 위원회는 11일 남한의 국립수의과학검역원 앞으로 보낸 전화 통지문에서 최근 북한에서 조류독감이 발생해 병에 걸렸거나 의심되는 닭 21만 여마리를 모두 매몰 처리하도록 만든 가운데 조류독감 퇴치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실무 협의를 오는 20일과 22일 사이 편리한 날짜에 개성에서 열 것을 제안했다고 통일부의 김홍재 대변인은 말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11일 북한의 이 같은 제의는 남한이 북한에 대한 약품 및 방역 장비 지원 의사를 밝힌 지 하루 만에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이 같은 실무 협의는 지난 해 7월 남북한 장성급 회담 실무대표회담 수석대표 접촉 이후 남북한 당국자들간 첫 접촉이 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남북한간 회담은 남한 당국이, 고 김일성 주석 10주기 조문을 불허했던 지난 해 7월이후 근 10개월 동안 중단돼 왔습니다.

북한은 또한 남한측에 보낸 전화 통지문에서 자동 피펫을 포함해 추가로 필요한 기재, 약품과 PCR 반응기 및 반응 시약등 기술적 협의가 필요한 기재와 약품 명세서도 첨부했습니다.

북한은 이보다 앞서 지난 주 7일 조류독감이 발생했음을 확인하는 메시지를 세계동물 보건기구(World Organization for Animal Health)에 보내고 조류독감 퇴치를 위한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한국 통일부의 김 홍재 대변인은 이번 주 중에 남한의 첫 지원 선적이 평양 부근에 있는 남포항을 통해 보내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으로부터 조류독감 발생 공식 확인이 나온 뒤 평양을 방문했던 유엔의 한 전문가는 북한에서 발생한 조류 독감 바이러스는 아시아 지역에서 아직까지 발견되지 않았지만 인체 감염 발생 또한 배제할 수 없는 H7 형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시아 지역에서는 인체에 감염될 수 있는 또다른 조류독감 바이러스 H5N1에 의해 지금까지 51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유엔식량농업기구, FAO의 고위 관리인 한스 와그너 씨는 일주일 일정으로 북한을 방문한 뒤 지난 주 로이터 통신에게 북한에서 발생한 조류 독감 바이러스가 인체에 감염된 시사는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지난 주 남한 측에 장비와 의약품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북한이 평양시내 2개의 닭공장에서 조류 독감이 발생했다고 지난 3월 27일 공식 발표한 직후 남한이 제공한 인도적 지원 의사에 대해 사의를 표명했다면서 북한은 H7형 조류독감이 다른나라에서 건너온 철새들에 의해 초래된 것이 아닌가 의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에서는 지난 2003년 12월과 2004년 3월 사이 H5N1형 조류 독감 사례 19건이 확인됐으나 인체 감염 사례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