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남부 2개 도시 광저우와 선전에서 10일 수 천명이 참가한 반일 시위가 열린 가운데, 샹하이에서는 일본인 학생 두명이 구타당했습니다. 이보다 앞서 일본 외상은 도꾜 주재 중국 대사를 소환해 베이징 주재 일본 대사관에서 9일 벌어진 폭력 시위에 대해 항의했습니다.

마치무라 노부타카 일본 외상은 왕이 일본 주재 중국 대사에게 일본은 일본 대사관에서 벌어진 폭력 시위와 관련해 사과 및 피해 보상을 하고 중국내 일본 시민들과 재산에 피해가 없도록 보장해 주기 원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마치무라 외상은 중국이 중국내 일본 시민들의 재산 파괴를 방치할 어떠한 조치도 취하지 않은데 대해 일본은 상당히 심각한 우려를 하고 있으며 아무런 치안 조치도 발동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의구심을 갖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왕이 대사는 마치무라 장관과 회담을 마치고 난 후, 중국 정부는 성난 중국인들이 일본 대사관에 돌과 병, 계란 등을 던진 이번 시위를 묵인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은 시위대는 광저우 주재 일본 영사관과 선전의 한 일본 슈퍼마켓 밖에 모여 페인트와 돌, 병 등을 던지고 일본 국기를 불태웠습니다.

일본과 홍콩의 텔레비전 방송들은 광저우 주재 일본 영사관 밖에서 ‘일본 상품 거부’를 외치는 시위자들의 모습과 경찰이 개입하지 않고 방관하는 모습을 방영했습니다.

중국 시위대는 일본이 2차 세계대전 기간 중에 자행한 잔혹 행위를 축소한 것으로 알려진 역사 교과서를 일본 정부가 승인한 것과 일본의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 상임이사국 진출 시도에 항의하고 있습니다.

이날 베이징에서 벌어진 중국에서 수년에 걸쳐 좀처럼 볼수 없었던 대규모 군중 시위에는 만명 내지 2만명 정도의 시위자들이 참가한 것으로 추산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