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외무성은 31일 이제 북한이 핵무기 보유국이 된만큼 6자 회담은 대등한 입장에서 문제를 해결하는 군축회담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6자 회담 미국측 수석 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주한 미국 대사는, 북한의 6자 회담 복귀를 또다시 촉구했습니다. 힐 대사는 북한이 만일 계속 6자 회담 복귀를 거부한다면 미국은 다른 선택 방안을 고려할 것이라고 말하고 그러나, 미국은 북한이 6자 회담장에 돌아오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분명히 강조했습니다.

북한 외무성은 31일 북한이 핵무기 보유국이 된 지금,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6자 회담은 대등한 입장에서 문제를 논의하는 포괄적인 군축회담이 되어야만 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외무성 대변인은 조선 중앙 통신에 보도된 담화문에서, 6자 회담은 서로 주고 받는 식으로 문제 해결을 논의하는 토론장이 아니라, 실제적으로 한반도의 비핵화를 공정하게 실현하기 위해 포괄적인 방법을 논의하는 장이 돼야한다고 말한 것으로 인용 보도됐습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또, 한반도와 그 주변지역에 대한 미국의 핵위협 제거를 촉구하면서 미국의 핵위협이 제거되면 한반도뿐만 아니라 동북아시아 전체의 항구적인 평화와 안정이 보장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변인은 이어, 한반도와 그 주변국가들에 대해 고조되고 있는 미국의 핵위협은 북한으로 하여금 핵무기 보유외에는 다른 선택을 하지 못하게 만들고 있다고 주장하고, 이는 마땅히 청산되어야 하며, 북한과 관련국들간의 신뢰관계가 반드시 수립되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외무성 대변인은 따라서, 6자 회담이 제 소명을 다하자면 한반도와 그 주변에서 미국의 핵무기와 핵전쟁 위협을 근원적으로 청산하기 위한 방법을 모색하는 장소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외무성 대변인은 또, 미국과 북한이 전쟁 상태로 있는 한 북한의 핵무기 보유는 기본적인 전쟁 억지력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이에 앞서 미 국무부 동아시아 담당 차관보겸 미국측 6자 회담 수석 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주한 미국 대사는 북한의 6자 회담 복귀를 또다시 촉구했습니다. 크리스토퍼 힐 대사는 홍콩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은 6자 회담장에 돌아오는 것 외에는 다른 어떠한 선택도 없다고 강조하고 그러나 미국은 북핵 문제가 해결될때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 했습니다.

힐 대사는 또 미국은 북한이 6자 회담장에 돌아오는 것 외에는 다른 어떠한 해결책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햇습니다. 한편 힐 대사는, 북한이 계속 협상에 참가하지 않을 경우, 미국이 어떤 조치를 취할 것인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고 그러나, 미국은 포기하지 않고, 6자 회담 재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지난해 6월 이래, 북한은 미국이 북한을 침공할 계획을 갖고 있기때문에 6자 회담에 복귀할 수 없다고 주장하며 , 6자 회담 참가를 거부해오고 있습니다. 미국은 이같은 북한의 주장을 부인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