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와 교과서 왜곡 문제를 둘러싸고 한일 간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의 노무현 대통령은 23일, “일본과 외교 전쟁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소식지인 ‘청와대 브리핑’에 실은 ‘최근 한일관계와 관련해 국민 여러분에게 드리는 글’을 통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좀더 자세한 소식입니다.

**********

노무현 대통령은 일본의 각종 도발행위에 대해 ”이제는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사태에 이르고 말았다”고 천명했습니다. 노 대통령은 “어떤 일이 있더라도 물러서거나 유야무야하지 않겠고 우리 국민들이 수용할 만한 결과가 나올 때까지 꾸준히 대처해 나가겠다”고 밝히면서 “이번에는 반드시 뿌리를 뽑도록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한국의 언론사들은 노무현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을 크게 다뤘습니다. 중앙일보는 노 대통령의 대국민 서한 전문을 게재하면서 노 대통령이 “일본의 침략 역사의 정당화와 패권주의를 더 두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노 대통령이 그러나 “일본 국민 전체를 불신하고 적대해서는 안된다”며 “냉정을 잃지 않고 차분하게 멀리 내다보고 전략적으로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당부한 내용도 실었습니다.

한겨레 신문도 노대통령이 “일본과 외교전쟁도 불사하겠다”고 천명한 것과 일본 시마네현 의회가 독도를 자기네 영토라고 주장한 것과 역사 교과서 왜곡하는 일들은 “일본 집권세력과 중앙정부의 방조아래 이뤄지고 있기 때문에 한국은 이를 일본의 행위로 볼 수 밖에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는 것을 보도했습니다.

한일 관계와 관련한 노무현 대통령의 이례적으로 강도높은 발언은, 외신들도 앞다투어 보도했습니다. 먼저 로이터 통신은, 한국이 일본과 외교 전쟁을 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노무현 대통령이 청와대 홈페이지에 올린 ‘국민에게 드리는 글’의 내용을 상세하게 실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또, 한국은, 2차 대전 당시 일본군이 아시아에서 저지른 잔혹 행위와 한국에 대한 무자비한 식민 통치를 호도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일본 새 역사 교과서에 대한 일본 당국의 검토를 긴장 속에 기다려왔다고 보도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일본 고위 관리가 일련의 사태와 관련, 자제를 촉구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통신은, 신원을 밝히길 거부한 이 고위 관리가 기자들에게 “역사를 객관적으로 고찰하면서 현안을 냉정하게 처리해야 할 것”이라고 말하면서 “노 대통령의 대국민 서한은 한국 국민을 겨냥한 것일뿐, 일본이 지금 대처해야 할 구체적인 내용은 아무 것도 없다”고 일축했다고 전했습니다.

AFP 통신도, 노 대통령의 대국민 서한의 내용을 심도있게 보도하면서 “일본과 외교전쟁도 불사하겠다”고 한 부분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이 통신은, 한국민이, 독도를 자신들의 영토라고 한 일본의 최근 주장에 분개하고 있는 상황에서, 노 대통령이 일본 정부가 교과서 왜곡을 시정하지 않는다고 비난함으로써 분노의 불길에 기름을 끼얹었다고 보도했습니다.

AFP 통신은, 노 대통령이, 고이즈미 일본 총리의 지속적인 신사 참배도 공격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통신은 또, 노 대통령이 “각박한 외교 전쟁이 있을 수 있다”면서 국민들에게 “경제, 사회, 문화 기타 여러 분야의 교류가 위축되고 그것이 경제를 어렵게 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AFP 통신은, '노 대통령이, 시마네현의 다케시마의 날 선포로 분개하고 있는 한국 언론들로부터 압력을 받고 있다'고 시사한 고이즈미 일본 총리로부터는 사과가 나오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